음악으로 하나되는 ‘라운드 뮤직 페스티벌’ 성료

입력 2023.10.23 (07:37) 수정 2023.10.23 (07: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한국과 아세안 10개 나라의 음악 축제가 어제(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성황리에 폐막했습니다.

음악을 통해 국경을 넘은 화합의 의미가 전해졌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를 대표하는 스타디움에 활기가 넘칩니다.

'한·아세안 뮤직 페스티벌 2023 라운드 인 인도네시아'를 찾은 전세계 팬들입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2년 동안 온라인으로만 열리다가 올해 직접 팬들과 마주했습니다.

[나빌라 나라사티/공연 관객 : "저는 공연을 정말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늘 참가하는 뮤지션과 공연이 보고 싶었어요. 특히 필리핀 SB19팀이 좋아요."]

입장권은 일찌감치 매진돼 기대를 높였습니다.

열띤 함성으로 시작한 공연은 개성과 조화가 한데 어우러졌습니다.

한국과 아세안 10개 나라에서 참가한 18개 실력파 뮤지션들이 저마다 특색있는 장기로 무대를 압도했습니다.

'라운드' 페스티벌은 KBS가 주최하고, 동남아시아국가연합인 아세안 사무국과 외교부가 후원합니다.

한국과 아세안 젊은이들이 한층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장근/주아세안대표부 대사 : "음악은 사람들을 하나로 연결시키고 단합시키는 아주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강력한 세계 공통 언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20년 시작된 라운드 페스티벌은 한국과 아세안 국가가 음악으로 화합을 일궈가는 이정표입니다.

[아드라 카림/한·아세안 음악위원회 인도네시아 음악위원 : "지속되는 협력을 통해서 아세안 국가와 한국 음악 산업의 점진적인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년 한·아세안 라운드 페스티벌은 우리나라와 라오스에서 두 차례 열립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이준범/영상편집:신정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음악으로 하나되는 ‘라운드 뮤직 페스티벌’ 성료
    • 입력 2023-10-23 07:37:40
    • 수정2023-10-23 07:44:24
    뉴스광장
[앵커]

한국과 아세안 10개 나라의 음악 축제가 어제(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성황리에 폐막했습니다.

음악을 통해 국경을 넘은 화합의 의미가 전해졌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를 대표하는 스타디움에 활기가 넘칩니다.

'한·아세안 뮤직 페스티벌 2023 라운드 인 인도네시아'를 찾은 전세계 팬들입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2년 동안 온라인으로만 열리다가 올해 직접 팬들과 마주했습니다.

[나빌라 나라사티/공연 관객 : "저는 공연을 정말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늘 참가하는 뮤지션과 공연이 보고 싶었어요. 특히 필리핀 SB19팀이 좋아요."]

입장권은 일찌감치 매진돼 기대를 높였습니다.

열띤 함성으로 시작한 공연은 개성과 조화가 한데 어우러졌습니다.

한국과 아세안 10개 나라에서 참가한 18개 실력파 뮤지션들이 저마다 특색있는 장기로 무대를 압도했습니다.

'라운드' 페스티벌은 KBS가 주최하고, 동남아시아국가연합인 아세안 사무국과 외교부가 후원합니다.

한국과 아세안 젊은이들이 한층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장근/주아세안대표부 대사 : "음악은 사람들을 하나로 연결시키고 단합시키는 아주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강력한 세계 공통 언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20년 시작된 라운드 페스티벌은 한국과 아세안 국가가 음악으로 화합을 일궈가는 이정표입니다.

[아드라 카림/한·아세안 음악위원회 인도네시아 음악위원 : "지속되는 협력을 통해서 아세안 국가와 한국 음악 산업의 점진적인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년 한·아세안 라운드 페스티벌은 우리나라와 라오스에서 두 차례 열립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이준범/영상편집:신정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