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상담전화, 내년부터 ‘109’번으로 통합

입력 2023.10.23 (15:07) 수정 2023.10.23 (16: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자살 예방을 위한 신고·상담전화가 내년 1월부터 ‘109’번으로 통합됩니다.

그동안 생명의전화(1588-9191), 자살예방 상담 전화(1393), 청소년전화(1388), 여성긴급전화(1366)등 8개로 흩어져 있던 상담전화를 기억하기 쉬운 3자리 번호로 통합해, 더 신속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입니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자살 상담은 가장 간절한 순간의 구조신호이기 때문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 기억하기 편하고 쉬워야 한다”며 “지난 8월 통합번호 필요성을 제기했고 관계부처 협의 후 대통령께 보고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 자릿수 자살상담 직통전화가 개통된다면 자살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살을 망설이는 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그 고통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게끔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한 통합위원들에게 “자살률에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자살을 망설이는 사람들이 자살을 결단하기까지의 여러 날 동안 겪어야 하는 그 고통의 끔찍함에 대해서도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들이 설혹 자살에 실패해서 다시 살게 되더라도 한동안은 죽은 듯이 어렵게 살게 된다는 이야기도 말씀드렸습니다. 제가 젊은 날에 겪어봐서 다 아는 이야기”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도 정신건강 응급 전화를 ‘988’로 통합한 후, 상담 응답률이 33% 개선되고 대기시간은 75% 줄었다고 통합위원회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109 상담 전화를 운영하되, 기존 신고·상담 번호들도 당분간 유지하며 상담 접수 내용을 109로 연계할 예정입니다.

통합위는 이밖에 ‘극단적 선택’ 용어를 제한하고 온라인 내 자살유발 정보 차단 등도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올해 4월 통합위 내 자살위기극복 특위는 “자살은 결코 ‘선택’일 수 없다”며, ‘극단적 선택’이라는 단어는 당사자 본인에게 책임을 돌리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자살예방 상담전화, 내년부터 ‘109’번으로 통합
    • 입력 2023-10-23 15:07:52
    • 수정2023-10-23 16:19:11
    정치
자살 예방을 위한 신고·상담전화가 내년 1월부터 ‘109’번으로 통합됩니다.

그동안 생명의전화(1588-9191), 자살예방 상담 전화(1393), 청소년전화(1388), 여성긴급전화(1366)등 8개로 흩어져 있던 상담전화를 기억하기 쉬운 3자리 번호로 통합해, 더 신속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입니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자살 상담은 가장 간절한 순간의 구조신호이기 때문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 기억하기 편하고 쉬워야 한다”며 “지난 8월 통합번호 필요성을 제기했고 관계부처 협의 후 대통령께 보고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 자릿수 자살상담 직통전화가 개통된다면 자살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살을 망설이는 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그 고통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게끔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한 통합위원들에게 “자살률에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자살을 망설이는 사람들이 자살을 결단하기까지의 여러 날 동안 겪어야 하는 그 고통의 끔찍함에 대해서도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들이 설혹 자살에 실패해서 다시 살게 되더라도 한동안은 죽은 듯이 어렵게 살게 된다는 이야기도 말씀드렸습니다. 제가 젊은 날에 겪어봐서 다 아는 이야기”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도 정신건강 응급 전화를 ‘988’로 통합한 후, 상담 응답률이 33% 개선되고 대기시간은 75% 줄었다고 통합위원회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109 상담 전화를 운영하되, 기존 신고·상담 번호들도 당분간 유지하며 상담 접수 내용을 109로 연계할 예정입니다.

통합위는 이밖에 ‘극단적 선택’ 용어를 제한하고 온라인 내 자살유발 정보 차단 등도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올해 4월 통합위 내 자살위기극복 특위는 “자살은 결코 ‘선택’일 수 없다”며, ‘극단적 선택’이라는 단어는 당사자 본인에게 책임을 돌리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