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2040년쯤 국산 전투기 기반 유·무인 전투비행체계 구축”

입력 2023.10.23 (19:20) 수정 2023.10.23 (19: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공군이 오는 2040년쯤 KF-21 등 국내 개발 전투기를 기반으로 하는 '유·무인 전투비행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군은 오늘(23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첨단과학기술 및 전장환경 변화를 고려해 정찰, 정밀 타격 무인기를 확보하겠다"며 이같이 보고했습니다.

진영승 공군 기획관리참모부장은 유무인 전투비행체계에 대해 "1∼2대의 유인 전투기가 인공지능이 탑재된 무인 전투기 4∼8대를 통제해 임무를 수행하는 개념"이라며 "예측 불가능한 작전의 수행, 여러 무인기를 운용한 광역 감시, 다수 표적에 대한 정밀공격 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진 부장은 "유무인 전력의 복합 운용은 소수의 인적 자원으로 다수 항공 전력을 운용하기 때문에 전투력을 효율적으로 발휘할 수 있고, 무인 전투기의 빠른 정보처리 능력을 통해 급박한 전투 상황 속에서 조종사의 상황 판단을 보장할 수 있다"면서 "유무인 전투비행 체계는 미래의 '게임 체인저'"라고 평가했습니다.

공군은 또, 무인기도 국산 초음속 전투기인 KF-21을 기반으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공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차기 전투기 2차 확보 등으로 적의 미사일 발사 전에 타격하는 '킬 체인' 능력을 강화하고,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과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 복합 다층 미사일 방어 체계를 우선 구축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은 '과거에도 한미일 3국이 함께 공중 훈련을 한 적이 있느냐'는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번이 처음"이라며 참여 전력에 대해서는 "B-52(미군 전략폭격기) 2대와 한미일 전투기가 각각 2대씩 참여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일 공중 훈련을 처음 실시한 배경에 대해 "북핵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물론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이 발표한 내용(3국 안보 협력 강화)을 기반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장은 '9·19 남북군사합의로 공군의 감시·정찰 자산 운용에 제한되는 부분이 있느냐'는 취지의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의 질의에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제한점이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군 “2040년쯤 국산 전투기 기반 유·무인 전투비행체계 구축”
    • 입력 2023-10-23 19:20:54
    • 수정2023-10-23 19:37:24
    정치
공군이 오는 2040년쯤 KF-21 등 국내 개발 전투기를 기반으로 하는 '유·무인 전투비행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군은 오늘(23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첨단과학기술 및 전장환경 변화를 고려해 정찰, 정밀 타격 무인기를 확보하겠다"며 이같이 보고했습니다.

진영승 공군 기획관리참모부장은 유무인 전투비행체계에 대해 "1∼2대의 유인 전투기가 인공지능이 탑재된 무인 전투기 4∼8대를 통제해 임무를 수행하는 개념"이라며 "예측 불가능한 작전의 수행, 여러 무인기를 운용한 광역 감시, 다수 표적에 대한 정밀공격 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진 부장은 "유무인 전력의 복합 운용은 소수의 인적 자원으로 다수 항공 전력을 운용하기 때문에 전투력을 효율적으로 발휘할 수 있고, 무인 전투기의 빠른 정보처리 능력을 통해 급박한 전투 상황 속에서 조종사의 상황 판단을 보장할 수 있다"면서 "유무인 전투비행 체계는 미래의 '게임 체인저'"라고 평가했습니다.

공군은 또, 무인기도 국산 초음속 전투기인 KF-21을 기반으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공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차기 전투기 2차 확보 등으로 적의 미사일 발사 전에 타격하는 '킬 체인' 능력을 강화하고,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과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 복합 다층 미사일 방어 체계를 우선 구축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은 '과거에도 한미일 3국이 함께 공중 훈련을 한 적이 있느냐'는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번이 처음"이라며 참여 전력에 대해서는 "B-52(미군 전략폭격기) 2대와 한미일 전투기가 각각 2대씩 참여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일 공중 훈련을 처음 실시한 배경에 대해 "북핵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물론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이 발표한 내용(3국 안보 협력 강화)을 기반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장은 '9·19 남북군사합의로 공군의 감시·정찰 자산 운용에 제한되는 부분이 있느냐'는 취지의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의 질의에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제한점이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