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호텔 감사·수사 전방위 압박…어디까지 책임?

입력 2023.11.08 (09:45) 수정 2023.11.08 (10: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50억 원대 횡령 사건으로 좌초된 합천군 호텔 사업, 감사원 감사와 경찰 수사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공직 사회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경찰의 수사 범위가 어디까지 닿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천 영상테마파크 호텔 터에 중장비가 분주히 움직입니다.

공정률 6%에서 중단된 현장의 원상회복을 위한 작업입니다.

땅에 촘촘히 박혔던 철 구조물은 모두 해체됐고, 울타리만 남았습니다.

터파기가 진행됐던 호텔 공사 현장은 다시 흙으로 메웠습니다.

4성급 호텔을 짓는 계획은 이렇게 물거품이 됐는데, 그동안 시공사가 투입한 자금은 39억 원에 이릅니다.

대출 원리금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합천군으로 정한 실시 협약에 따라, 이 돈은 군이 부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합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합천군의 부담이 커지는 거고, 정산을 안 하고 있으면 다달이 지금 현장에 돈이 들어가요."]

합천 군정 이래 첫 감사원 공익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달 중순까지인 감사 기간도 연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원 감사의 핵심은 석연치 않은 사업자 선정과 사업비가 급격히 늘어난 배경입니다.

당초 40억 원이었던 사업비는 공유재산 관리 계획 변경을 거치며 590억 원까지 뛰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합천군의 타당성 조사나 정부의 투자심사는 없이, 당시 군수 결재로 이뤄졌습니다.

그동안 시행사를 겨냥했던 경찰도, 합천군 내부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시행사 관계자 등 13명을 입건한 경찰은 최근 합천군청과 전·현직 공무원 집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 합천 부군수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습니다.

경찰은 공무원의 묵인과 방조가 없었다면 이번 사기 사건이 불가능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압수품을 분석 중인 경찰은 조만간 공무원들을 불러 시행사와 유착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합천 호텔 감사·수사 전방위 압박…어디까지 책임?
    • 입력 2023-11-08 09:45:46
    • 수정2023-11-08 10:54:14
    930뉴스(창원)
[앵커]

250억 원대 횡령 사건으로 좌초된 합천군 호텔 사업, 감사원 감사와 경찰 수사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공직 사회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경찰의 수사 범위가 어디까지 닿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천 영상테마파크 호텔 터에 중장비가 분주히 움직입니다.

공정률 6%에서 중단된 현장의 원상회복을 위한 작업입니다.

땅에 촘촘히 박혔던 철 구조물은 모두 해체됐고, 울타리만 남았습니다.

터파기가 진행됐던 호텔 공사 현장은 다시 흙으로 메웠습니다.

4성급 호텔을 짓는 계획은 이렇게 물거품이 됐는데, 그동안 시공사가 투입한 자금은 39억 원에 이릅니다.

대출 원리금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합천군으로 정한 실시 협약에 따라, 이 돈은 군이 부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합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합천군의 부담이 커지는 거고, 정산을 안 하고 있으면 다달이 지금 현장에 돈이 들어가요."]

합천 군정 이래 첫 감사원 공익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달 중순까지인 감사 기간도 연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원 감사의 핵심은 석연치 않은 사업자 선정과 사업비가 급격히 늘어난 배경입니다.

당초 40억 원이었던 사업비는 공유재산 관리 계획 변경을 거치며 590억 원까지 뛰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합천군의 타당성 조사나 정부의 투자심사는 없이, 당시 군수 결재로 이뤄졌습니다.

그동안 시행사를 겨냥했던 경찰도, 합천군 내부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시행사 관계자 등 13명을 입건한 경찰은 최근 합천군청과 전·현직 공무원 집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 합천 부군수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습니다.

경찰은 공무원의 묵인과 방조가 없었다면 이번 사기 사건이 불가능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압수품을 분석 중인 경찰은 조만간 공무원들을 불러 시행사와 유착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