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내일부터 친환경 건축자재 불시 점검

입력 2023.11.12 (11:17) 수정 2023.11.12 (11: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내일(13일)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친환경 건축자재 불시 점검에 나섭니다.

과거 지속해서 부적합 판정이 나온 주방 가구와 도료를 포함해 실링재, 벽지, 륨카펫(바닥재의 일종) 등 5개 품목 20개 업체가 점검 대상입니다.

이번 점검은 공동주택에 해당 품목을 납품 중이거나 납품 예정인 업체를 불시에 방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자재별로 채취한 시료를 공인시험기관에 의뢰해 건강 친화형 건설기준 등 친환경 성능과 한국산업표준(KS) 품질 기준 등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입니다.

관련 기준이나 품질을 충족하지 못하는 등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지방자치단체 등에 통보하고 관련 법령에 따른 조치 등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지자체와 관련 협회에 점검·조치 결과를 공유하고, 업체의 건의 사항 등도 청취해 불합리한 제도를 발굴·개선하도록 힘쓸 예정입니다.

친환경 건축자재 합동점검은 부실한 친환경 자재가 공동 주택에 사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2018년부터 진행돼왔습니다.

그간 모두 16개 품목, 95개 업체를 점검해 21건의 부적합 자재를 적발하고 전량 폐기 또는 재시공 조치 등을 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인조대리석 등 4개 품목의 19개 업체를 점검한 결과, 총 3건의 자재가 친환경·KS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을 확인해 유통 중지 및 전량 폐기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유혜령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은 "그간 지속적인 점검으로 친환경 자재의 부적합 판정 건수 등이 크게 줄었다"며 "업계 전반에 경각심을 고취하는 것은 물론 자발적으로 품질을 관리하고 고품질 건축자재를 생산, 유통하는 문화가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토부, 내일부터 친환경 건축자재 불시 점검
    • 입력 2023-11-12 11:17:53
    • 수정2023-11-12 11:24:10
    경제
국토교통부가 내일(13일)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친환경 건축자재 불시 점검에 나섭니다.

과거 지속해서 부적합 판정이 나온 주방 가구와 도료를 포함해 실링재, 벽지, 륨카펫(바닥재의 일종) 등 5개 품목 20개 업체가 점검 대상입니다.

이번 점검은 공동주택에 해당 품목을 납품 중이거나 납품 예정인 업체를 불시에 방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자재별로 채취한 시료를 공인시험기관에 의뢰해 건강 친화형 건설기준 등 친환경 성능과 한국산업표준(KS) 품질 기준 등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입니다.

관련 기준이나 품질을 충족하지 못하는 등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지방자치단체 등에 통보하고 관련 법령에 따른 조치 등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지자체와 관련 협회에 점검·조치 결과를 공유하고, 업체의 건의 사항 등도 청취해 불합리한 제도를 발굴·개선하도록 힘쓸 예정입니다.

친환경 건축자재 합동점검은 부실한 친환경 자재가 공동 주택에 사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2018년부터 진행돼왔습니다.

그간 모두 16개 품목, 95개 업체를 점검해 21건의 부적합 자재를 적발하고 전량 폐기 또는 재시공 조치 등을 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인조대리석 등 4개 품목의 19개 업체를 점검한 결과, 총 3건의 자재가 친환경·KS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을 확인해 유통 중지 및 전량 폐기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유혜령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은 "그간 지속적인 점검으로 친환경 자재의 부적합 판정 건수 등이 크게 줄었다"며 "업계 전반에 경각심을 고취하는 것은 물론 자발적으로 품질을 관리하고 고품질 건축자재를 생산, 유통하는 문화가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