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호, 캐디 아내와 함께 우승 도전

입력 2023.11.15 (21:58) 수정 2023.11.15 (22: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내 남자 골프투어는 막을 내렸지만, 내일부터 일본투어 최고권위의 던롭 피닉스 대회가 시작되는데요,

캐디 아내와 함께 유명세를 탄 양지호 선수가 한국 선수 첫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미야자키에서 정현숙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1년 내내 온화한 날씨로 골프 천국이라 불리는 미야자키.

미야자키의 자랑 던롭 피닉스 대회를 앞두고, 양지호가 캐디 아내와 퍼팅 연습에 한창입니다.

["찍어줘 봐~ (여기!) 거기? 거기 보면 들어가? (응.)"]

매주 대회장을 옮겨 다녀야 하는 힘겨운 투어생활.

골프 선수 출신도, 전문 캐디도 아니지만 아내 김유정 씨의 존재는 큰 힘이 됩니다.

[양지호/팀 스릭슨 : "아내도 일본 문화를 좋아하고 여행 같은 느낌도 있어서, 시합에 포커스를 맞추기보다는 편하게 맛집도 다니고 최대한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서로 힘을 쏟고 있어요."]

지난해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에서 투어 데뷔 15년만에 정상에 오른 양지호.

18번홀 양지호의 우드를 빼앗은 뒤 안전하게 끊어가라고 아이언을 건네 준 캐디 아내의 역할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올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까지, 선수와 캐디로 통산 2승을 합작한 뒤, 큰 대회에 대한 자신감도 넘칩니다.

최경주와 김주형 등 수많은 한국 선수들이 이곳 미야자키를 찾았지만 준우승만 4차례, 아직 우리 선수의 우승은 없었습니다.

역대 우승자의 사진에 자신의 얼굴이 걸리는 즐거운 상상을 하며.

["내년에 오면 여기에 (내) 사진이 걸려 있을 거 아냐~ (그렇지!)"]

한국 골프의 새 역사에 도전하는 양지호 부부의 유쾌한 여정이 시작됐습니다.

미야자키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신승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양지호, 캐디 아내와 함께 우승 도전
    • 입력 2023-11-15 21:58:39
    • 수정2023-11-15 22:02:40
    뉴스 9
[앵커]

국내 남자 골프투어는 막을 내렸지만, 내일부터 일본투어 최고권위의 던롭 피닉스 대회가 시작되는데요,

캐디 아내와 함께 유명세를 탄 양지호 선수가 한국 선수 첫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미야자키에서 정현숙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1년 내내 온화한 날씨로 골프 천국이라 불리는 미야자키.

미야자키의 자랑 던롭 피닉스 대회를 앞두고, 양지호가 캐디 아내와 퍼팅 연습에 한창입니다.

["찍어줘 봐~ (여기!) 거기? 거기 보면 들어가? (응.)"]

매주 대회장을 옮겨 다녀야 하는 힘겨운 투어생활.

골프 선수 출신도, 전문 캐디도 아니지만 아내 김유정 씨의 존재는 큰 힘이 됩니다.

[양지호/팀 스릭슨 : "아내도 일본 문화를 좋아하고 여행 같은 느낌도 있어서, 시합에 포커스를 맞추기보다는 편하게 맛집도 다니고 최대한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서로 힘을 쏟고 있어요."]

지난해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에서 투어 데뷔 15년만에 정상에 오른 양지호.

18번홀 양지호의 우드를 빼앗은 뒤 안전하게 끊어가라고 아이언을 건네 준 캐디 아내의 역할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올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까지, 선수와 캐디로 통산 2승을 합작한 뒤, 큰 대회에 대한 자신감도 넘칩니다.

최경주와 김주형 등 수많은 한국 선수들이 이곳 미야자키를 찾았지만 준우승만 4차례, 아직 우리 선수의 우승은 없었습니다.

역대 우승자의 사진에 자신의 얼굴이 걸리는 즐거운 상상을 하며.

["내년에 오면 여기에 (내) 사진이 걸려 있을 거 아냐~ (그렇지!)"]

한국 골프의 새 역사에 도전하는 양지호 부부의 유쾌한 여정이 시작됐습니다.

미야자키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신승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