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 놔두면 심뇌혈관질환 ‘빨간불’…음주하면 더 위험

입력 2023.11.19 (21:31) 수정 2023.11.19 (21: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지방간을 방치했다간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소식, 며칠 전 전해드렸는데요.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심장이나 뇌혈관 질환도 더 잘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술 많이 드시는 분들, 훨씬 위험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간에 쌓인 지방 함량을 측정하는 간섬유화 검사입니다.

수치가 280 이상이면 가장 심각한 수준인데, 이 40대 남성의 지방간 수치는 288입니다.

[조남현/지방간 환자 : "5년 전에도 똑같은 (지방간) 이야기 듣고 '식습관이나 운동을 좀 해라', '음주를 줄이라'고 했지만 사회생활하는 게 조금 그렇지 않다 보니까…. 거의 고혈압 전 단계라고 알고 있고요."]

중앙대 광명병원 등 공동연구팀이 8년 동안 465만여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첫 검진에서 지방간이 없던 사람이 두 번째 검진에서 지방간을 진단받은 경우, 심근경색이나 뇌출혈 같은 질병 발생 위험이 15% 높아진 것으로 관찰됐습니다.

반면, 지방간이 있다가 사라진 경우는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9% 낮아졌습니다.

지방간 유무에 따라 질병이 생길 위험이 크게 바뀌는 겁니다.

[오윤환/중앙대광명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불필요한 지방들이 간에 끼게 되는 경우에는 당이라든가 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 같은 데 지장이 생기게 됨으로써 뇌졸중이라든가 심근경색 같은 질병들의 위험도도 자연스럽게 높아질 수밖에 없게 됩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방간 있는 사람이 음주까지 하면 협심증 같은 심장병 발생 위험이 1.5배 증폭된다고 밝혔습니다.

알코올 자체가 지방간을 악화시키므로 음주는 피해야 합니다.

[남희철/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술 마시면) 당연하게도 과잉한 에너지가 간에서 지방으로 축적돼서 저장되기 때문에 과도한 칼로리를 섭취하는 것을 줄이고, 특히 야식 같은 것은 되도록 하지 않으시는 걸 권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의 30%가 지방간이 있는 상황, 금주와 함께, 꾸준한 운동과 식이조절로 체중감량을 하는 것만이 지방간에서 회복되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영상편집:정광진/그래픽:채상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방간 놔두면 심뇌혈관질환 ‘빨간불’…음주하면 더 위험
    • 입력 2023-11-19 21:31:14
    • 수정2023-11-19 21:43:07
    뉴스 9
[앵커]

지방간을 방치했다간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소식, 며칠 전 전해드렸는데요.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심장이나 뇌혈관 질환도 더 잘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술 많이 드시는 분들, 훨씬 위험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간에 쌓인 지방 함량을 측정하는 간섬유화 검사입니다.

수치가 280 이상이면 가장 심각한 수준인데, 이 40대 남성의 지방간 수치는 288입니다.

[조남현/지방간 환자 : "5년 전에도 똑같은 (지방간) 이야기 듣고 '식습관이나 운동을 좀 해라', '음주를 줄이라'고 했지만 사회생활하는 게 조금 그렇지 않다 보니까…. 거의 고혈압 전 단계라고 알고 있고요."]

중앙대 광명병원 등 공동연구팀이 8년 동안 465만여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첫 검진에서 지방간이 없던 사람이 두 번째 검진에서 지방간을 진단받은 경우, 심근경색이나 뇌출혈 같은 질병 발생 위험이 15% 높아진 것으로 관찰됐습니다.

반면, 지방간이 있다가 사라진 경우는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9% 낮아졌습니다.

지방간 유무에 따라 질병이 생길 위험이 크게 바뀌는 겁니다.

[오윤환/중앙대광명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불필요한 지방들이 간에 끼게 되는 경우에는 당이라든가 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 같은 데 지장이 생기게 됨으로써 뇌졸중이라든가 심근경색 같은 질병들의 위험도도 자연스럽게 높아질 수밖에 없게 됩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방간 있는 사람이 음주까지 하면 협심증 같은 심장병 발생 위험이 1.5배 증폭된다고 밝혔습니다.

알코올 자체가 지방간을 악화시키므로 음주는 피해야 합니다.

[남희철/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술 마시면) 당연하게도 과잉한 에너지가 간에서 지방으로 축적돼서 저장되기 때문에 과도한 칼로리를 섭취하는 것을 줄이고, 특히 야식 같은 것은 되도록 하지 않으시는 걸 권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의 30%가 지방간이 있는 상황, 금주와 함께, 꾸준한 운동과 식이조절로 체중감량을 하는 것만이 지방간에서 회복되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영상편집:정광진/그래픽:채상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