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폭우로 120명 사망…엘니뇨 원인 추정

입력 2023.11.29 (11:21) 수정 2023.11.30 (13: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동부 케냐에 내린 폭우로 120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레이먼드 오몰로 케냐 내무장관은 폭우와 홍수로 동부지역 4개 카운티가 큰 피해를 입었다며 지금까지 120명이 숨지고 9만여 가구가 홍수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오몰로 장관은 수력발전소가 있는 타나강의 키암베레댐의 수위가 만수위까지 1m를 남겨 놓은 상태라면서 범람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하류 지역의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케냐 기상청은 내년 1월까지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케냐는 얼마전까지만 해도도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으나 엘니뇨 현상 등이 나타나면서 최근에는 폭우 피해를 겪고 있습니다.

소말리아 정부는 지난주 폭우와 홍수로 100명 가까이 숨졌으며 200만명이 홍수 피해를 봤다고 발표했습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폭우와 이로 인한 산사태 등으로 43명이 희생됐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이달 초 전했습니다.

한편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에서 나타난 기상이변으로 지난해에만 2천700만명의 어린이가 기아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케냐 폭우로 120명 사망…엘니뇨 원인 추정
    • 입력 2023-11-29 11:21:52
    • 수정2023-11-30 13:26:06
    기후
아프리카 동부 케냐에 내린 폭우로 120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레이먼드 오몰로 케냐 내무장관은 폭우와 홍수로 동부지역 4개 카운티가 큰 피해를 입었다며 지금까지 120명이 숨지고 9만여 가구가 홍수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오몰로 장관은 수력발전소가 있는 타나강의 키암베레댐의 수위가 만수위까지 1m를 남겨 놓은 상태라면서 범람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하류 지역의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케냐 기상청은 내년 1월까지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케냐는 얼마전까지만 해도도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으나 엘니뇨 현상 등이 나타나면서 최근에는 폭우 피해를 겪고 있습니다.

소말리아 정부는 지난주 폭우와 홍수로 100명 가까이 숨졌으며 200만명이 홍수 피해를 봤다고 발표했습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폭우와 이로 인한 산사태 등으로 43명이 희생됐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이달 초 전했습니다.

한편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에서 나타난 기상이변으로 지난해에만 2천700만명의 어린이가 기아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