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총통선거 타이완 민진당에 “독립은 전쟁”…국민당 지지

입력 2023.11.29 (16:51) 수정 2023.11.29 (16: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타이완 총통 선거(대선)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이 독립 성향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을 겨냥해 ‘전쟁’까지 거론하면서 친중 성향 야당인 국민당을 지지했습니다.

천빈화 중국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 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1992년 합의(‘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그 표현은 중국과 타이완이 각자 편의대로 하자는 합의)를 견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독립’에 반대하는 정치적 기초 위에서 국민당 등 타이완의 관련 정당·단체·각계 인사와 함께 상호 신뢰를 공고화·증진하며,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국민당의 허우유이 총통 후보는 상공업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당선되면 “즉시 대등·존엄·우의의 전제 아래 대륙과 전면적으로 대화·교류를 재개하고 양안(중국과 타이완)의 상호 신뢰를 재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허우 후보와 단일화를 거부하고 독자 후보로 출마한 중도 성향 민중당의 커원저 후보 역시 “양안 개방은 단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중국과 교류 의사를 밝혔습니다.

천 대변인은 현재 타이완 대선 경쟁에서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평가받는 민진당 라이칭더 후보에 대해선 거듭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그는 “‘타이완 독립’은 전쟁을 의미하고, 민진당이 이 위험한 ‘독립·독립 조합’을 내놓은 것은 섬 안 동포의 이익에 해롭기만 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타이완사무판공실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 총통선거 타이완 민진당에 “독립은 전쟁”…국민당 지지
    • 입력 2023-11-29 16:51:02
    • 수정2023-11-29 16:54:38
    국제
타이완 총통 선거(대선)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이 독립 성향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을 겨냥해 ‘전쟁’까지 거론하면서 친중 성향 야당인 국민당을 지지했습니다.

천빈화 중국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 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1992년 합의(‘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그 표현은 중국과 타이완이 각자 편의대로 하자는 합의)를 견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독립’에 반대하는 정치적 기초 위에서 국민당 등 타이완의 관련 정당·단체·각계 인사와 함께 상호 신뢰를 공고화·증진하며,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국민당의 허우유이 총통 후보는 상공업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당선되면 “즉시 대등·존엄·우의의 전제 아래 대륙과 전면적으로 대화·교류를 재개하고 양안(중국과 타이완)의 상호 신뢰를 재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허우 후보와 단일화를 거부하고 독자 후보로 출마한 중도 성향 민중당의 커원저 후보 역시 “양안 개방은 단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중국과 교류 의사를 밝혔습니다.

천 대변인은 현재 타이완 대선 경쟁에서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평가받는 민진당 라이칭더 후보에 대해선 거듭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그는 “‘타이완 독립’은 전쟁을 의미하고, 민진당이 이 위험한 ‘독립·독립 조합’을 내놓은 것은 섬 안 동포의 이익에 해롭기만 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타이완사무판공실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