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에 공세…“민주주의 파괴하려 한다”

입력 2023.11.29 (17:14) 수정 2023.11.29 (17: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두고 “미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려 한다”고 공격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사실상 공화당 후보로 보게 되면서 이전보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서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현지시간 28일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극단적 ‘마가’ 공화당원들이 미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려고 작정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마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뜻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직면한 선택은 이보다 더 엄혹할 수 없다”면서 ‘오바마케어’ 폐지와 낙태 규제 지지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정면 공격했습니다.

그는 “트럼프가 자기 생각대로 한다면 그건 모두 사라진다”면서 차상위 계층 등으로 의료보험 혜택을 확대한 오바마케어가 폐지되면 미국인 4천만명이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공화당 우세 주에서 잇따라 발의된 낙태 제한 법안에 대해 자신의 경쟁자가 “낙태를 연방 차원에서 합법화한 웨이드 판결을 폐기했다고 자랑하며 대권에 도전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밖에도 반대 세력을 ‘해충’에 비유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비난하는 등 거듭 공격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사실상의 공화당 대선 후보로 간주해 공격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기보다는 자신의 업적을 부각하는 선거 전략을 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내 경선은 물론 대선 가상대결에서도 우세할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방향을 바꾼 것으로 풀이됩니다.

에머슨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지율 64%로 다른 후보들을 압도했습니다.

또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47% 지지율로 43%인 바이든 대통령을 누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바이든, 트럼프에 공세…“민주주의 파괴하려 한다”
    • 입력 2023-11-29 17:14:45
    • 수정2023-11-29 17:15:30
    국제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두고 “미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려 한다”고 공격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사실상 공화당 후보로 보게 되면서 이전보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서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현지시간 28일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극단적 ‘마가’ 공화당원들이 미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려고 작정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마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뜻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직면한 선택은 이보다 더 엄혹할 수 없다”면서 ‘오바마케어’ 폐지와 낙태 규제 지지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정면 공격했습니다.

그는 “트럼프가 자기 생각대로 한다면 그건 모두 사라진다”면서 차상위 계층 등으로 의료보험 혜택을 확대한 오바마케어가 폐지되면 미국인 4천만명이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공화당 우세 주에서 잇따라 발의된 낙태 제한 법안에 대해 자신의 경쟁자가 “낙태를 연방 차원에서 합법화한 웨이드 판결을 폐기했다고 자랑하며 대권에 도전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밖에도 반대 세력을 ‘해충’에 비유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비난하는 등 거듭 공격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사실상의 공화당 대선 후보로 간주해 공격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기보다는 자신의 업적을 부각하는 선거 전략을 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내 경선은 물론 대선 가상대결에서도 우세할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방향을 바꾼 것으로 풀이됩니다.

에머슨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지율 64%로 다른 후보들을 압도했습니다.

또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47% 지지율로 43%인 바이든 대통령을 누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