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검찰, 자민당 ‘아베파’ 비자금 본격 수사…“행사 초대권 판 돈으로”

입력 2023.12.07 (06:56) 수정 2023.12.07 (08: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일본 검찰이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의원들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포착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아베파에는 기시다 내각의 각료를 맡고 있는 유력 정치인들도 다수 포진돼 있어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일본 정치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도쿄 지종익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의 2021년 정치자금 모금 행사입니다.

장당 2만 엔, 우리 돈 18만 원 정도의 초대권을 소속 의원들이 판매해 정치자금을 모으는 방식입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일부 의원들이 이런 초대권 판매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잡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아베파는 할당량 이상의 초대권을 판매한 의원들에게 초과한 금액을 건네준 뒤 정치자금 수지보고서에는 기록하지 않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다카기/일본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아베파 사무총장 : "지금부터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적절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아베파가 돈을 건네받은 의원 수십 명의 명단을 작성했고,

일부는 5년 동안 천만 엔, 우리 돈으로 9천만 원이 넘는 돈을 받은 의혹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검찰은 자민당 각 파벌 관계자와 의원 비서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0명 규모의 아베파에는 기시다 내각의 대변인격인 관방장관과 경제산업상, 총무상 등 다수의 각료가 포진해 있습니다.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돈을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일본 관방장관/아베파 : "이 자리는 정부의 입장을 답하는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제 개인의 정치 활동에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 드리기 어렵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정치자금 모금 행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등 진화에 나섰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정치자금 수사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저 수준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기시다 내각에 타격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촬영:유근호/영상편집:김인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 검찰, 자민당 ‘아베파’ 비자금 본격 수사…“행사 초대권 판 돈으로”
    • 입력 2023-12-07 06:56:42
    • 수정2023-12-07 08:02:06
    뉴스광장 1부
[앵커]

일본 검찰이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의원들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포착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아베파에는 기시다 내각의 각료를 맡고 있는 유력 정치인들도 다수 포진돼 있어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일본 정치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도쿄 지종익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의 2021년 정치자금 모금 행사입니다.

장당 2만 엔, 우리 돈 18만 원 정도의 초대권을 소속 의원들이 판매해 정치자금을 모으는 방식입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일부 의원들이 이런 초대권 판매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잡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아베파는 할당량 이상의 초대권을 판매한 의원들에게 초과한 금액을 건네준 뒤 정치자금 수지보고서에는 기록하지 않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다카기/일본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아베파 사무총장 : "지금부터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적절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아베파가 돈을 건네받은 의원 수십 명의 명단을 작성했고,

일부는 5년 동안 천만 엔, 우리 돈으로 9천만 원이 넘는 돈을 받은 의혹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검찰은 자민당 각 파벌 관계자와 의원 비서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0명 규모의 아베파에는 기시다 내각의 대변인격인 관방장관과 경제산업상, 총무상 등 다수의 각료가 포진해 있습니다.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돈을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일본 관방장관/아베파 : "이 자리는 정부의 입장을 답하는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제 개인의 정치 활동에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 드리기 어렵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정치자금 모금 행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등 진화에 나섰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정치자금 수사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저 수준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기시다 내각에 타격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촬영:유근호/영상편집:김인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