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우크라 지원안에 제동…공화당 반대로 일단 보류

입력 2023.12.07 (09:57) 수정 2023.12.07 (09: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상원에서 현지 시각 6일 80조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이 공화당 반대에 부딪히면서 일단 의회 논의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상원에서는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을 포함한 1천50억 달러(약 138조원) 규모 지원안을 절차 표결(procedural vote)에 올렸으나 찬성 49, 반대 51로 부결됐습니다.

이 예산안은 백악관이 추진해온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지원을 골자로 한 것으로, 이날 절차 표결에서 부결된 데 따라 의회 논의가 미뤄지게 됐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앞서 미국 남부 멕시코 국경으로 유입되는 이민자 문제를 먼저 다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날 표결에서 당론으로 전원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오늘 투표는 민주당 지도부에게 공화당 의원들이 말하는 것이 진심이라는 것을 깨닫게 하는 데 필요한 일"이라며 "바로 여기 우리의 집을 포함해 미국 안보의 최우선 순위를 해결하는 일을 시작하자"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지난 10월 20일 이스라엘(143억달러)·우크라이나(614억달러) 군사지원과 타이완 등 인도·태평양 국가 지원, 국경관리 강화 등을 패키지로 묶은 1천50억 달러(약 138조원) 규모 지원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 상원, 우크라 지원안에 제동…공화당 반대로 일단 보류
    • 입력 2023-12-07 09:57:39
    • 수정2023-12-07 09:59:25
    국제
미국 상원에서 현지 시각 6일 80조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이 공화당 반대에 부딪히면서 일단 의회 논의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상원에서는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을 포함한 1천50억 달러(약 138조원) 규모 지원안을 절차 표결(procedural vote)에 올렸으나 찬성 49, 반대 51로 부결됐습니다.

이 예산안은 백악관이 추진해온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지원을 골자로 한 것으로, 이날 절차 표결에서 부결된 데 따라 의회 논의가 미뤄지게 됐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앞서 미국 남부 멕시코 국경으로 유입되는 이민자 문제를 먼저 다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날 표결에서 당론으로 전원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오늘 투표는 민주당 지도부에게 공화당 의원들이 말하는 것이 진심이라는 것을 깨닫게 하는 데 필요한 일"이라며 "바로 여기 우리의 집을 포함해 미국 안보의 최우선 순위를 해결하는 일을 시작하자"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지난 10월 20일 이스라엘(143억달러)·우크라이나(614억달러) 군사지원과 타이완 등 인도·태평양 국가 지원, 국경관리 강화 등을 패키지로 묶은 1천50억 달러(약 138조원) 규모 지원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