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서 권리당원 표 가치 3배 이상 높이기로 결정

입력 2023.12.07 (15:50) 수정 2023.12.07 (15: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내년에 있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표의 가치를 3배 이상 높이는 방안과 평가 하위 10%인 현역 국회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확대하는 방안이 당 중앙위원회에서 각각 통과됐습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은 오늘(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당헌 개정안이 제2차 중앙위원회 투표에서 찬성 331명(67.55%), 반대 159명(32.45%)으로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당헌 개정으로 내년 전당대회에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비중은 현재 60대 1에서 20대 1 미만으로 변동돼 권리당원 표의 가치가 3배 이상 높아지게 됐습니다.

또 '선출직 공직자 평가' 하위 10%인 현역 국회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이 현행 20%에서 30%로 확대됐습니다.

앞서 당 최고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이 같은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했고, 두 안건은 지난달 27일 당무위원회를 거쳐 오늘 중앙위에서 의결되며 최종 확정됐습니다.

투표 전 열린 당 중앙위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권리당원 표의 가치가 높아지는 것을 두고 격론을 벌였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당 내 민주화 측면에서 당원 의견이 당에 반영되는 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1인 1표의 강력한 요구가 있지만, 현재 (대의원제)시스템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측 다 만족 못 하겠지만, 어느 정도 표의 등가성을 보장하는 것으로 당헌 개정을 시도하게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문명순 고양갑 지역위원장은 "1인 1표라는 민주주의 대의제의 근간으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국민의힘도 국회의원 하위 평가 컷오프를 발 빠르게 시행했다"면서 당헌 개정안에 찬성했습니다.

반면 비명계인 박용진 의원은 "(앞으로)상황 논리와 지도부 해석에 맞춰 변경시킬지 어떻게 알겠냐"면서 "그렇게 가면 당헌은 누더기가 된다"면서 개정안의 부결을 호소했습니다.

비명계인 전해철 의원 역시 "현행 1대 60 비율은 실제 투표율 37%를 고려할 땐 1대 23(비율)정도라며 1대 20미만으로 하면 (실제로)1대 8~9"라면서 부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민주당, 전당대회서 권리당원 표 가치 3배 이상 높이기로 결정
    • 입력 2023-12-07 15:50:20
    • 수정2023-12-07 15:53:11
    정치
내년에 있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표의 가치를 3배 이상 높이는 방안과 평가 하위 10%인 현역 국회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확대하는 방안이 당 중앙위원회에서 각각 통과됐습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은 오늘(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당헌 개정안이 제2차 중앙위원회 투표에서 찬성 331명(67.55%), 반대 159명(32.45%)으로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당헌 개정으로 내년 전당대회에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비중은 현재 60대 1에서 20대 1 미만으로 변동돼 권리당원 표의 가치가 3배 이상 높아지게 됐습니다.

또 '선출직 공직자 평가' 하위 10%인 현역 국회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이 현행 20%에서 30%로 확대됐습니다.

앞서 당 최고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이 같은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했고, 두 안건은 지난달 27일 당무위원회를 거쳐 오늘 중앙위에서 의결되며 최종 확정됐습니다.

투표 전 열린 당 중앙위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권리당원 표의 가치가 높아지는 것을 두고 격론을 벌였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당 내 민주화 측면에서 당원 의견이 당에 반영되는 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1인 1표의 강력한 요구가 있지만, 현재 (대의원제)시스템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측 다 만족 못 하겠지만, 어느 정도 표의 등가성을 보장하는 것으로 당헌 개정을 시도하게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문명순 고양갑 지역위원장은 "1인 1표라는 민주주의 대의제의 근간으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국민의힘도 국회의원 하위 평가 컷오프를 발 빠르게 시행했다"면서 당헌 개정안에 찬성했습니다.

반면 비명계인 박용진 의원은 "(앞으로)상황 논리와 지도부 해석에 맞춰 변경시킬지 어떻게 알겠냐"면서 "그렇게 가면 당헌은 누더기가 된다"면서 개정안의 부결을 호소했습니다.

비명계인 전해철 의원 역시 "현행 1대 60 비율은 실제 투표율 37%를 고려할 땐 1대 23(비율)정도라며 1대 20미만으로 하면 (실제로)1대 8~9"라면서 부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