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갓집에 불 낼 뻔”…아이폰·아이패드서 또 연기 ‘펄펄’

입력 2023.12.26 (07:14) 수정 2023.12.26 (13:4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최근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갖고 있던 아이폰에서 흰 연기가 분출되는 영상이 화제가 됐습니다.

사용하던 아이폰이 갑자기 뜨거워지더니 연기를 내뿜고, 아이패드가 아예 폭발해버렸다는 제보가 KBS에 접수됐습니다.

이럴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신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이 식탁에 둘러앉아 담소를 나눕니다.

뭔가 이상하다는 듯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남성.

갑자기 휴대폰에서 희뿌연 연기가 나기 시작합니다.

당황한 나머지 휴대폰을 내려놓고 발로 차보기까지 합니다.

[손○○/아이폰 이용자 : "열이 달아오르는 느낌이 좀 들어서 그 후에 갑자기 연기가 나더라고요. 막 타는 냄새도 밖에서도 나고."]

문제가 된 휴대폰은 아이폰 6S+ 기종.

대략 5분간 분출된 연기는 휴대폰을 다 태우고 나서야 멈췄습니다.

지난 10월, 아홉달 된 아기가 놀던 거실에서 아이패드 5세대가 갑자기 터져버렸습니다.

[아이패드 이용자 : "'펑' 소리가 나면서 폭발을 해서 하얀 연기가 막 위로 솟아올랐어요. 아기 안고 (아이패드를) 발로 막 밟았거든요. 장갑을 끼고 옮길 정도로 너무 뜨거웠어요."]

불꽃이 튀면서 매트리스와 바닥까지 검게 타 하마터면 화재로 이어질뻔 했습니다.

[조재필/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 : "(내부) 온도가 300~400도 이상 올라간 상황이거든요. 상당히 위험한 상황이에요. 계속해서 온도가 올라가면 이게 '펑' 소리가 나서 불이 날 수도 있고요."]

지난 10월 경기 의정부시의 중학교, 지난달엔 충남 천안의 고등학교에서도 아이폰이 뜨겁게 달아오른 뒤 흰 연기가 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휴대폰이 뜨거워지면서 연기가 나면, 연기를 절대 들이마시지 말고 그냥 차가운 물에 넣는 게 안전합니다.

부품을 빠짐없이 포장해 서비스센터를 통해 보상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애플 측은 손 씨의 소실된 아이폰에 대해 검수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폭발한 아이패드의 경우 새 제품으로 교체해줬습니다.

하지만 손상된 바닥 등에 대한 배상은 여전히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신현욱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김현민/영상편집:이소현/그래픽:고석훈 박미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상갓집에 불 낼 뻔”…아이폰·아이패드서 또 연기 ‘펄펄’
    • 입력 2023-12-26 07:14:33
    • 수정2023-12-26 13:41:46
    뉴스광장
[앵커]

최근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갖고 있던 아이폰에서 흰 연기가 분출되는 영상이 화제가 됐습니다.

사용하던 아이폰이 갑자기 뜨거워지더니 연기를 내뿜고, 아이패드가 아예 폭발해버렸다는 제보가 KBS에 접수됐습니다.

이럴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신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이 식탁에 둘러앉아 담소를 나눕니다.

뭔가 이상하다는 듯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남성.

갑자기 휴대폰에서 희뿌연 연기가 나기 시작합니다.

당황한 나머지 휴대폰을 내려놓고 발로 차보기까지 합니다.

[손○○/아이폰 이용자 : "열이 달아오르는 느낌이 좀 들어서 그 후에 갑자기 연기가 나더라고요. 막 타는 냄새도 밖에서도 나고."]

문제가 된 휴대폰은 아이폰 6S+ 기종.

대략 5분간 분출된 연기는 휴대폰을 다 태우고 나서야 멈췄습니다.

지난 10월, 아홉달 된 아기가 놀던 거실에서 아이패드 5세대가 갑자기 터져버렸습니다.

[아이패드 이용자 : "'펑' 소리가 나면서 폭발을 해서 하얀 연기가 막 위로 솟아올랐어요. 아기 안고 (아이패드를) 발로 막 밟았거든요. 장갑을 끼고 옮길 정도로 너무 뜨거웠어요."]

불꽃이 튀면서 매트리스와 바닥까지 검게 타 하마터면 화재로 이어질뻔 했습니다.

[조재필/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 : "(내부) 온도가 300~400도 이상 올라간 상황이거든요. 상당히 위험한 상황이에요. 계속해서 온도가 올라가면 이게 '펑' 소리가 나서 불이 날 수도 있고요."]

지난 10월 경기 의정부시의 중학교, 지난달엔 충남 천안의 고등학교에서도 아이폰이 뜨겁게 달아오른 뒤 흰 연기가 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휴대폰이 뜨거워지면서 연기가 나면, 연기를 절대 들이마시지 말고 그냥 차가운 물에 넣는 게 안전합니다.

부품을 빠짐없이 포장해 서비스센터를 통해 보상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애플 측은 손 씨의 소실된 아이폰에 대해 검수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폭발한 아이패드의 경우 새 제품으로 교체해줬습니다.

하지만 손상된 바닥 등에 대한 배상은 여전히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신현욱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김현민/영상편집:이소현/그래픽:고석훈 박미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