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은 희망”…온기 가득했던 성탄절

입력 2023.12.26 (07:42) 수정 2023.12.26 (08: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성탄절 연휴 잘 보내셨나요?

성탄절인 어제 제주도내 성당과 교회에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습니다.

제주시내는 휴일을 즐기는 시민들로 모처럼 활기를 띠었습니다.

보도에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리며 경건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성탄 대축일 미사.

사제와 신도들은 지금의 어려운 현실을 이겨낼 희망을 예수에게서 찾으며 힘든 시간을 견디는 이들을 위해 두 손 모아 기도했습니다.

[김석주/제주중앙성당 주임신부 : "입에서 힘들다는 얘기가 끊임없이 나오는 세상이지만 아기 예수님을 보면서 포기하지 말고 그 길을 걸어가도록 초대하고 있습니다. 성탄은 희망입니다."]

교회에서도 찬송가를 부르며 아기 예수 탄생을 기념하는 예배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신도들이 가득 찬 가운데 축복을 담은 유아 세례식도 거행됐습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 이름으로 너에게 세례를 주노라."]

아이들이 잘 자랄 수 있게 관심을 가지며 서로 돕겠다는 공동체의 다짐이 모여 의미를 더했습니다.

[류제빈/교회 신자 : "뜻깊은 날 유아세례를 받게 돼 너무 좋고요. 성탄절 날 하나님의 자녀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기도하면서 양육해가겠습니다."]

제주 시내는 쌀쌀한 날씨에도 길거리 공연이 더해지며 성탄 분위기가 물씬 풍겼습니다.

친구와 연인, 또 가족과 함께 성탄절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거리 곳곳이 북적였습니다.

[김승순/제주시 이도동 : "가족들과 크리스마스를 맞이해서 바람도 쐴 겸 구경도 할 겸 나왔습니다. 애들 선물도 사줄 겸 나와서 많이 구경하고 선물도 샀어요."]

저물어가는 한 해 근심은 잠시 잊고 아기 예수가 전하는 기쁨과 사랑을 떠올리며 서로 온기를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성탄은 희망”…온기 가득했던 성탄절
    • 입력 2023-12-26 07:42:00
    • 수정2023-12-26 08:00:32
    뉴스광장(제주)
[앵커]

성탄절 연휴 잘 보내셨나요?

성탄절인 어제 제주도내 성당과 교회에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습니다.

제주시내는 휴일을 즐기는 시민들로 모처럼 활기를 띠었습니다.

보도에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리며 경건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성탄 대축일 미사.

사제와 신도들은 지금의 어려운 현실을 이겨낼 희망을 예수에게서 찾으며 힘든 시간을 견디는 이들을 위해 두 손 모아 기도했습니다.

[김석주/제주중앙성당 주임신부 : "입에서 힘들다는 얘기가 끊임없이 나오는 세상이지만 아기 예수님을 보면서 포기하지 말고 그 길을 걸어가도록 초대하고 있습니다. 성탄은 희망입니다."]

교회에서도 찬송가를 부르며 아기 예수 탄생을 기념하는 예배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신도들이 가득 찬 가운데 축복을 담은 유아 세례식도 거행됐습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 이름으로 너에게 세례를 주노라."]

아이들이 잘 자랄 수 있게 관심을 가지며 서로 돕겠다는 공동체의 다짐이 모여 의미를 더했습니다.

[류제빈/교회 신자 : "뜻깊은 날 유아세례를 받게 돼 너무 좋고요. 성탄절 날 하나님의 자녀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기도하면서 양육해가겠습니다."]

제주 시내는 쌀쌀한 날씨에도 길거리 공연이 더해지며 성탄 분위기가 물씬 풍겼습니다.

친구와 연인, 또 가족과 함께 성탄절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거리 곳곳이 북적였습니다.

[김승순/제주시 이도동 : "가족들과 크리스마스를 맞이해서 바람도 쐴 겸 구경도 할 겸 나왔습니다. 애들 선물도 사줄 겸 나와서 많이 구경하고 선물도 샀어요."]

저물어가는 한 해 근심은 잠시 잊고 아기 예수가 전하는 기쁨과 사랑을 떠올리며 서로 온기를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제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