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이란, 60% 농축우라늄 증산…감산했다가 다시 늘려”

입력 2023.12.27 (00:43) 수정 2023.12.27 (00: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고농축 우라늄 생산 속도를 늦추고 있던 이란이 다시 증산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현지시각 26일 회원국들에 보낸 보고서에서 "올해 중반 고농축 우라늄 생산량을 줄이던 이란이 방침을 바꿔 다시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말부터 이란이 포르도 지하 핵시설과 나탄즈 핵시설에서 최대 60%까지 농축한 우라늄 생산을 늘리고 있으며 한 달가량 증산된 고농축 우라늄 물량은 약 9㎏으로 확인된다"고 설명했습니다.

60%까지 농축된 우라늄은 통상 추가 농축 과정을 거치면 2주 안에 핵폭탄 제조용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IAEA는 지난 9월 보고서에서 이란의 고농축 우라늄 감산 동향을 회원국에 알린 바 있습니다. 60% 농축 우라늄의 생산량이 월 9㎏이었다가 8월쯤엔 3㎏까지 줄어들었다는 내용입니다.

이는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둘러싼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사전 준비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습니다.

이란은 2015년 체결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202.8㎏의 저농축(3.67%) 우라늄만 보유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미국은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키로 했지만, 미국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후 이란은 우라늄 농도를 60%까지 높이는 한편 비축량 역시 지속해서 늘려왔지만, 올해 9월 IAEA는 고농축 우라늄 증산 속도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회원국들에 보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이란 원자력청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IAEA “이란, 60% 농축우라늄 증산…감산했다가 다시 늘려”
    • 입력 2023-12-27 00:43:33
    • 수정2023-12-27 00:48:03
    국제
고농축 우라늄 생산 속도를 늦추고 있던 이란이 다시 증산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현지시각 26일 회원국들에 보낸 보고서에서 "올해 중반 고농축 우라늄 생산량을 줄이던 이란이 방침을 바꿔 다시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말부터 이란이 포르도 지하 핵시설과 나탄즈 핵시설에서 최대 60%까지 농축한 우라늄 생산을 늘리고 있으며 한 달가량 증산된 고농축 우라늄 물량은 약 9㎏으로 확인된다"고 설명했습니다.

60%까지 농축된 우라늄은 통상 추가 농축 과정을 거치면 2주 안에 핵폭탄 제조용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IAEA는 지난 9월 보고서에서 이란의 고농축 우라늄 감산 동향을 회원국에 알린 바 있습니다. 60% 농축 우라늄의 생산량이 월 9㎏이었다가 8월쯤엔 3㎏까지 줄어들었다는 내용입니다.

이는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둘러싼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사전 준비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습니다.

이란은 2015년 체결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202.8㎏의 저농축(3.67%) 우라늄만 보유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미국은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키로 했지만, 미국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후 이란은 우라늄 농도를 60%까지 높이는 한편 비축량 역시 지속해서 늘려왔지만, 올해 9월 IAEA는 고농축 우라늄 증산 속도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회원국들에 보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이란 원자력청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