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북부 눈보라 동반 겨울폭풍 강타…항공기 지연·도로 폐쇄

입력 2023.12.27 (07:37) 수정 2023.12.27 (07: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눈보라와 얼음을 동반한 겨울 폭풍이 콜로라도주 등 미국 중부 지방을 강타했습니다.

이에 항공기 지연·결항사태가 이어지는 한편 일부 도로는 폐쇄됐고, 빙판으로 변한 도로에서 미끄럼 사고로 인해 인명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각 26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콜로라도와 사우스다코타, 캔자스 서부 등 에 눈보라(blizzard)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눈보라 경보는 바람이 시속 56㎞(35마일)을 넘고 많은 눈이 날리면서 가시거리가 400미터 미만인 상황이 3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됩니다.

사우스다코타와 미네소타 북서부 지역 등에는 얼음 폭풍(ice storm) 경보와 겨울 기상 경보까지 발령됐습니다.

이 때문에 항공기 수백편이 지연되거나 결항하고 도로 곳곳은 폐쇄됐습니다.

이날 정오까지 콜로라도주 덴버 공항에서는 항공기 200편이 지연됐고 18편이 결항했습니다.

덴버에서 캔자스에 이르는 고속도로는 이날 오전 일찍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사우스다코타주 지역에는 여행금지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이 이를 무시한 채 여행을 나섰다가 13명이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사우스다코타, 네브래스카,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는 전날부터 내린 눈으로 적설량이 지역에 따라 30.4㎝(1피트)를 넘을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 중북부 눈보라 동반 겨울폭풍 강타…항공기 지연·도로 폐쇄
    • 입력 2023-12-27 07:37:23
    • 수정2023-12-27 07:37:47
    국제
눈보라와 얼음을 동반한 겨울 폭풍이 콜로라도주 등 미국 중부 지방을 강타했습니다.

이에 항공기 지연·결항사태가 이어지는 한편 일부 도로는 폐쇄됐고, 빙판으로 변한 도로에서 미끄럼 사고로 인해 인명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각 26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콜로라도와 사우스다코타, 캔자스 서부 등 에 눈보라(blizzard)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눈보라 경보는 바람이 시속 56㎞(35마일)을 넘고 많은 눈이 날리면서 가시거리가 400미터 미만인 상황이 3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됩니다.

사우스다코타와 미네소타 북서부 지역 등에는 얼음 폭풍(ice storm) 경보와 겨울 기상 경보까지 발령됐습니다.

이 때문에 항공기 수백편이 지연되거나 결항하고 도로 곳곳은 폐쇄됐습니다.

이날 정오까지 콜로라도주 덴버 공항에서는 항공기 200편이 지연됐고 18편이 결항했습니다.

덴버에서 캔자스에 이르는 고속도로는 이날 오전 일찍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사우스다코타주 지역에는 여행금지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이 이를 무시한 채 여행을 나섰다가 13명이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사우스다코타, 네브래스카,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는 전날부터 내린 눈으로 적설량이 지역에 따라 30.4㎝(1피트)를 넘을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