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번리에 2-0 승리…아스널 제치고 선두 탈환

입력 2023.12.27 (08: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선두를 탈환했다.

리버풀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3-2024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번리를 2-0으로 꺾었다.

승점 42를 쌓은 리버풀(12승 6무 1패)은 2위 아스널(승점 40·12승 4무 2패)을 승점 2차로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다만 아스널이 리버풀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번리(승점 11)는 강등권인 19위에 머물렀다.

리버풀은 이른 시간 다르윈 누녜스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전반 6분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코디 학포가 살짝 띄운 패스를 누녜스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내내 분위기를 주도하던 리버풀은 후반 45분 디오구 조타가 왼쪽 골 지역에서 왼발로 반대쪽 골대 구석을 찌르는 추가 골을 터뜨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글로벌 화학그룹 이네오스의 창립자 짐 랫클리프가 구단 지분 25%를 인수하고 공동 구단주가 된 뒤 치른 첫 경기에서 애스턴 빌라에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EPL 4경기 만에 승점 3을 챙긴 맨유는 6위(승점 31·10승 1무 8패)로 뛰어올랐다.

반면 애스턴 빌라는 3위(승점 42)에 머물렀다.

맨유는 전반전 두 차례 세트피스 상황에서 두 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전반 21분 존 맥긴이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감아 찬 프리킥이 문전에서 한 번 땅에 튀긴 뒤 그대로 반대쪽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먼저 실점한 맨유는 5분 뒤 레안더르 덴동커르에게 추가 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구석에서 올라온 공을 반대쪽 골대 앞에서 클레망 랑글레가 헤더로 살짝 떨궜고, 덴동커르가 오른발을 뒤로 들어 올려 공의 방향을 바꿨다.

0-2로 뒤지던 맨유는 후반 14분 역습 기회에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오른발로 한 골을 만회하며 역전극의 신호탄을 쐈다.

이어 후반 26분에는 가르나초가 골대 정면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로 골대 하단 구석을 찔러 멀티 골을 작성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2로 팽팽하던 후반 37분, 라스무스 회이룬이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했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리드를 지킨 맨유는 짜릿한 역전극을 완성했다.

한편 맨유를 인수한 이네오스 그룹의 스포츠 부문 총책임자 데이브 브레일스퍼드는 관중석에서 이 경기를 지켜봤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리버풀, 번리에 2-0 승리…아스널 제치고 선두 탈환
    • 입력 2023-12-27 08:33:31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선두를 탈환했다.

리버풀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3-2024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번리를 2-0으로 꺾었다.

승점 42를 쌓은 리버풀(12승 6무 1패)은 2위 아스널(승점 40·12승 4무 2패)을 승점 2차로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다만 아스널이 리버풀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번리(승점 11)는 강등권인 19위에 머물렀다.

리버풀은 이른 시간 다르윈 누녜스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전반 6분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코디 학포가 살짝 띄운 패스를 누녜스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내내 분위기를 주도하던 리버풀은 후반 45분 디오구 조타가 왼쪽 골 지역에서 왼발로 반대쪽 골대 구석을 찌르는 추가 골을 터뜨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글로벌 화학그룹 이네오스의 창립자 짐 랫클리프가 구단 지분 25%를 인수하고 공동 구단주가 된 뒤 치른 첫 경기에서 애스턴 빌라에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EPL 4경기 만에 승점 3을 챙긴 맨유는 6위(승점 31·10승 1무 8패)로 뛰어올랐다.

반면 애스턴 빌라는 3위(승점 42)에 머물렀다.

맨유는 전반전 두 차례 세트피스 상황에서 두 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전반 21분 존 맥긴이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감아 찬 프리킥이 문전에서 한 번 땅에 튀긴 뒤 그대로 반대쪽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먼저 실점한 맨유는 5분 뒤 레안더르 덴동커르에게 추가 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구석에서 올라온 공을 반대쪽 골대 앞에서 클레망 랑글레가 헤더로 살짝 떨궜고, 덴동커르가 오른발을 뒤로 들어 올려 공의 방향을 바꿨다.

0-2로 뒤지던 맨유는 후반 14분 역습 기회에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오른발로 한 골을 만회하며 역전극의 신호탄을 쐈다.

이어 후반 26분에는 가르나초가 골대 정면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로 골대 하단 구석을 찔러 멀티 골을 작성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2로 팽팽하던 후반 37분, 라스무스 회이룬이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했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리드를 지킨 맨유는 짜릿한 역전극을 완성했다.

한편 맨유를 인수한 이네오스 그룹의 스포츠 부문 총책임자 데이브 브레일스퍼드는 관중석에서 이 경기를 지켜봤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