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고노 담화서 강제성 인정’한 배경 밝힌 관련 구두 기록 공개

입력 2023.12.27 (11:15) 수정 2023.12.27 (11: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일제강점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와 반성의 뜻을 밝힌 1993년 고노담화와 관련해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이 담화에서 일본군의 강제연행을 인정한 경위에 대해 언급한 구두 기록이 공개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늘(27일) 중의원이 공개한 고노 장관의 당시 구두 기록에는 일본 측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상대로 한 청취 조사에서 “기억이 모호한 부분이 있어도 심증으로는 확실히 강제로 끌려갔다는 식으로 미야자와 기이치 총리도 생각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강제성이 있었다고 인정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고노 담화 발표 30주년인 올해 일본 정부는 기시다 후미오 내각도 담화를 전체적으로 계승한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최근 교과서 검정 과정에서 고노 담화에 사용된 용어인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를 쓰도록 하는 등 강제성을 희석해 왔습니다.

고노 담화는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했습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군의 관여 아래에 다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상처를 입혔다는 역사 인식을 드러내고 깊은 상처를 입은 분을 대상으로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와 반성의 뜻을 밝혔습니다.

일본군이 강제적으로 위안부를 모집했다는 점을 인정해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배상에 대한 언급이 없는 점은 한계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 ‘고노 담화서 강제성 인정’한 배경 밝힌 관련 구두 기록 공개
    • 입력 2023-12-27 11:15:12
    • 수정2023-12-27 11:17:44
    국제
일본이 일제강점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와 반성의 뜻을 밝힌 1993년 고노담화와 관련해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이 담화에서 일본군의 강제연행을 인정한 경위에 대해 언급한 구두 기록이 공개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늘(27일) 중의원이 공개한 고노 장관의 당시 구두 기록에는 일본 측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상대로 한 청취 조사에서 “기억이 모호한 부분이 있어도 심증으로는 확실히 강제로 끌려갔다는 식으로 미야자와 기이치 총리도 생각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강제성이 있었다고 인정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고노 담화 발표 30주년인 올해 일본 정부는 기시다 후미오 내각도 담화를 전체적으로 계승한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최근 교과서 검정 과정에서 고노 담화에 사용된 용어인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를 쓰도록 하는 등 강제성을 희석해 왔습니다.

고노 담화는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했습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군의 관여 아래에 다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상처를 입혔다는 역사 인식을 드러내고 깊은 상처를 입은 분을 대상으로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와 반성의 뜻을 밝혔습니다.

일본군이 강제적으로 위안부를 모집했다는 점을 인정해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배상에 대한 언급이 없는 점은 한계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