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시철도 15개 노선 구축 추진

입력 2023.12.27 (17:36) 수정 2023.12.27 (17: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27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공청회를 개최했습니다.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은 '우리동네 철도시대 개막'을 비전으로 출퇴근 시간 단축, 철도 수송 분담률 향상, 철도 접근성 개선 등을 3대 목표로 설계됐습니다.

총 12개 노선 104.48km을 대상으로 하고 3개 노선 37.19km는 후보 노선으로 제시했습니다.

반영된 12개 노선은 수원도시철도 1호선, 동백신봉선, 용인선 광교연장, 가좌식사선, 대곡고양시청식사선, 모란판교선, 판교오포선, 성남도시철도 1·2호선, 월곶배곧선, 김포골드라인 학운연장, 덕정옥정선 등입니다.

후보로 제시된 노선은 병점봉담선, 송내부천선, 스마트허브선 등이며, 향후 여건 변화에 따라 재추진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이번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노선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144개 행정동의 철도 접근이 개선되고 철도 관련 수단분담률이 2019년 14.0%에서 2030년에는 19.9%로 5.9% 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교통부문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약 11.3만 톤을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의견 접수 등 종합 검토를 거쳐 경기도의회 보고 후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승인 신청이 접수되면 전문 연구기관에 적정성 검토 의뢰, 관계 행정기관과 협의하고 도시교통정책실무위원회 조정·검토,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고시하게 됩니다.

경기도 구자군 철도정책과장은 "원안대로 국토교통부에서 승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기도 도시철도 15개 노선 구축 추진
    • 입력 2023-12-27 17:36:32
    • 수정2023-12-27 17:38:26
    사회
경기도는 오늘(27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공청회를 개최했습니다.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은 '우리동네 철도시대 개막'을 비전으로 출퇴근 시간 단축, 철도 수송 분담률 향상, 철도 접근성 개선 등을 3대 목표로 설계됐습니다.

총 12개 노선 104.48km을 대상으로 하고 3개 노선 37.19km는 후보 노선으로 제시했습니다.

반영된 12개 노선은 수원도시철도 1호선, 동백신봉선, 용인선 광교연장, 가좌식사선, 대곡고양시청식사선, 모란판교선, 판교오포선, 성남도시철도 1·2호선, 월곶배곧선, 김포골드라인 학운연장, 덕정옥정선 등입니다.

후보로 제시된 노선은 병점봉담선, 송내부천선, 스마트허브선 등이며, 향후 여건 변화에 따라 재추진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이번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노선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144개 행정동의 철도 접근이 개선되고 철도 관련 수단분담률이 2019년 14.0%에서 2030년에는 19.9%로 5.9% 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교통부문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약 11.3만 톤을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의견 접수 등 종합 검토를 거쳐 경기도의회 보고 후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승인 신청이 접수되면 전문 연구기관에 적정성 검토 의뢰, 관계 행정기관과 협의하고 도시교통정책실무위원회 조정·검토,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고시하게 됩니다.

경기도 구자군 철도정책과장은 "원안대로 국토교통부에서 승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