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합시다] 폴크스바겐 “14조 절감”…전기차가 부른 해고

입력 2023.12.27 (18:32) 수정 2023.12.27 (18: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럽의 최대 완성차 업체죠.

폴크스바겐이 고강도 긴축에 들어갔습니다.

대규모 감원을 통해 3년간 100억 유로, 14조 원을 줄이는 거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 이후 최대 긴축인데, 폴크스바겐이 요즘 특별히 더 힘든 것도 아니란 점이 더 주목할 대목입니다.

폴크스바겐이 긴축 배경을 정확히 밝히진 않지만, '전기차'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내연차의 부품 수가 100개라면, 전기차는 60개 수준입니다.

기존 직무 중 상당수는 할 일이 없어집니다.

전기차 충격으로 유럽에서 일자리 21만여 개가 사라질 거라는 예측도 있습니다.

돈 들어갈 곳은 산더미입니다.

자율주행 완성도도 높여야 하고, 배터리 성능 개선도 시급합니다.

차체를 하나씩 조립하지 않고 통째로 찍어내는 식의 공정 혁신도 필요합니다.

'전기차' 충격에 대비해 돈을 아껴둬야 하는 건, 폴크스바겐 뿐 아니라 완성차 업체의 공통 숙제입니다.

차량 1대를 팔 때 남는 이익은 테슬라는 평균 2천만 원입니다.

폴크스바겐의 2.6배, 현대차의 3배 수준입니다.

압도적 이익률을 무기로 테슬라는 2~3천만 원대 전기차를 쏟아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미국 GM도 내년 1월부터 감원에 돌입합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충격에 어떤 대비를 하고 있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지금까지 <경제합시다>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제합시다] 폴크스바겐 “14조 절감”…전기차가 부른 해고
    • 입력 2023-12-27 18:32:36
    • 수정2023-12-27 18:37:38
    뉴스 6
유럽의 최대 완성차 업체죠.

폴크스바겐이 고강도 긴축에 들어갔습니다.

대규모 감원을 통해 3년간 100억 유로, 14조 원을 줄이는 거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 이후 최대 긴축인데, 폴크스바겐이 요즘 특별히 더 힘든 것도 아니란 점이 더 주목할 대목입니다.

폴크스바겐이 긴축 배경을 정확히 밝히진 않지만, '전기차'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내연차의 부품 수가 100개라면, 전기차는 60개 수준입니다.

기존 직무 중 상당수는 할 일이 없어집니다.

전기차 충격으로 유럽에서 일자리 21만여 개가 사라질 거라는 예측도 있습니다.

돈 들어갈 곳은 산더미입니다.

자율주행 완성도도 높여야 하고, 배터리 성능 개선도 시급합니다.

차체를 하나씩 조립하지 않고 통째로 찍어내는 식의 공정 혁신도 필요합니다.

'전기차' 충격에 대비해 돈을 아껴둬야 하는 건, 폴크스바겐 뿐 아니라 완성차 업체의 공통 숙제입니다.

차량 1대를 팔 때 남는 이익은 테슬라는 평균 2천만 원입니다.

폴크스바겐의 2.6배, 현대차의 3배 수준입니다.

압도적 이익률을 무기로 테슬라는 2~3천만 원대 전기차를 쏟아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미국 GM도 내년 1월부터 감원에 돌입합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충격에 어떤 대비를 하고 있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지금까지 <경제합시다>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