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째 찾아온 ‘얼굴 없는 천사’…“올해도 고생하셨습니다”

입력 2023.12.27 (21:51) 수정 2023.12.27 (22: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전주에는 해마다 연말이면 얼굴 없는 천사가 찾아옵니다.

거액의 성금을 놓고 사라지는 이름 모를 기부자인데요.

올해도 불우한 이웃을 도와달라며 기부금을 놓고 갔는데, 벌써 24년째 이어진 선행입니다.

김현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27일) 오전 10시쯤,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인근 교회 표지판 뒤를 살펴봐 달라'는 중년 남성의 목소리, 얼굴 없는 천사의 전화였습니다.

[송동협/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 : "민원대에서 드디어 얼굴 없는 천사가 왔다고 얘기를 해서 저희가 신속하게 나와서. 와서 확인을 해보니까 A4 빈 박스가 있어서 저희가 천사님이 오신 걸 확인했습니다."]

올해로 24년째, 주민센터 직원들은 이제 연말만 되면 천사의 전화를 기다리게 됩니다.

얼굴 없는 천사는 올해 주민센터에서 4백 미터 정도 떨어진 교회 앞에 기부금을 두고 갔습니다.

기부금은 행인들 눈에 띄지 않게 입간판 뒤에 놓여 있었습니다.

상자 안에 든 건 5만 원짜리 다발과 돼지 저금통, 세어보니 8천6만 3,980원이었습니다.

'올해도 고생하셨다, 불우한 이웃을 도와 달라'고 적은 종이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은 2000년 한 초등학생에게 부탁해 돼지 저금통을 기부한 걸 시작으로 해마다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기부한 돈은 9억 6천만 원이 넘어, 6천 5백여 가구와 백50여 명의 학생이 도움을 받았습니다.

[이정선/전주시 노송동 주민 : "남 도와주려면 내가 먹고 싶은 것도 안 먹고, 하고 싶은 것도 못 하고 그렇게 해야. 그 정성을 들이니까."]

전주 노송동 주민들은 이제 10월 4일을 '천사의 날'로 정해 해마다 나눔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주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4년째 찾아온 ‘얼굴 없는 천사’…“올해도 고생하셨습니다”
    • 입력 2023-12-27 21:51:42
    • 수정2023-12-27 22:31:18
    뉴스 9
[앵커]

전주에는 해마다 연말이면 얼굴 없는 천사가 찾아옵니다.

거액의 성금을 놓고 사라지는 이름 모를 기부자인데요.

올해도 불우한 이웃을 도와달라며 기부금을 놓고 갔는데, 벌써 24년째 이어진 선행입니다.

김현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27일) 오전 10시쯤,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인근 교회 표지판 뒤를 살펴봐 달라'는 중년 남성의 목소리, 얼굴 없는 천사의 전화였습니다.

[송동협/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 : "민원대에서 드디어 얼굴 없는 천사가 왔다고 얘기를 해서 저희가 신속하게 나와서. 와서 확인을 해보니까 A4 빈 박스가 있어서 저희가 천사님이 오신 걸 확인했습니다."]

올해로 24년째, 주민센터 직원들은 이제 연말만 되면 천사의 전화를 기다리게 됩니다.

얼굴 없는 천사는 올해 주민센터에서 4백 미터 정도 떨어진 교회 앞에 기부금을 두고 갔습니다.

기부금은 행인들 눈에 띄지 않게 입간판 뒤에 놓여 있었습니다.

상자 안에 든 건 5만 원짜리 다발과 돼지 저금통, 세어보니 8천6만 3,980원이었습니다.

'올해도 고생하셨다, 불우한 이웃을 도와 달라'고 적은 종이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은 2000년 한 초등학생에게 부탁해 돼지 저금통을 기부한 걸 시작으로 해마다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기부한 돈은 9억 6천만 원이 넘어, 6천 5백여 가구와 백50여 명의 학생이 도움을 받았습니다.

[이정선/전주시 노송동 주민 : "남 도와주려면 내가 먹고 싶은 것도 안 먹고, 하고 싶은 것도 못 하고 그렇게 해야. 그 정성을 들이니까."]

전주 노송동 주민들은 이제 10월 4일을 '천사의 날'로 정해 해마다 나눔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주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