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이라더니 돈 내라고?”…‘보호소 사칭’ 신종 펫숍

입력 2023.12.30 (06:47) 수정 2023.12.30 (07: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제로 임신과 출산을 반복시키는 강아지 번식장의 참혹한 실태가 알려지면서 이런 곳에서 태어난 동물을 사기 보다는 입양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런 수요를 노려 '유기견 보호소'라는 이름을 내건 뒤 실제로는 강아지를 사고 파는 업체들이 성업 중이라고 합니다.

윤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 강아지들이 종류별로 진열돼 있는 이 곳, 강아지 입양을 주선한다는 보호소입니다.

덩치가 있는 개에 관심을 보이자 비용 50만 원을 요구하더니, 파양견에 대한 부정적인 설명을 늘어놓습니다.

[A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파양되는 이유가 분리불안이나 짖음이나 그런 것 때문에 파양되는 경우가 좀 많거든요."]

그러면서 두 배 넘게 비싼 품종견을 권합니다.

[A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품종견은) 아직 짖는 거나 그런 걸 모르는 상태여서 아기들 데려가서 훈련을 시작해주시는 게."]

인터넷에선 보호자가 키울 여력이 없어 파양된 강아지 입양 주선 기관이라고 소개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애견 가게에 불과했습니다.

동물 보호소 이름을 내건 또 다른 업체입니다.

키우던 반려견을 사정상 파양할 수 있는지 묻자, 입양까지 책임진다며 수 백만 원을 요구합니다.

[B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백만 원 조금 위로 올라갈 것 같기도? 한 마리에 250만 원 주고 파양하신 분도 계세요."]

지난 4월에는 이런 신종 애견 업체가 파양비를 받아 챙긴 뒤, 경기도의 한 야산에 개 60여 마리를 암매장한 일이 적발됐습니다.

[정진아/동물자유연대 사회변화팀 : "보호소라는 명칭 자체를 사용하는 것을 규제할 수 없기 때문에 업체명을 보육원이라든지 이런 식으로 쓰는 것을 막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동물보호단체는 파양과 입양을 주선한다면서도 동물판매업으로 등록된 곳은 신종 애견 거래 업체일 가능성이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소영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입양이라더니 돈 내라고?”…‘보호소 사칭’ 신종 펫숍
    • 입력 2023-12-30 06:47:27
    • 수정2023-12-30 07:06:14
    뉴스광장 1부
[앵커]

강제로 임신과 출산을 반복시키는 강아지 번식장의 참혹한 실태가 알려지면서 이런 곳에서 태어난 동물을 사기 보다는 입양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런 수요를 노려 '유기견 보호소'라는 이름을 내건 뒤 실제로는 강아지를 사고 파는 업체들이 성업 중이라고 합니다.

윤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 강아지들이 종류별로 진열돼 있는 이 곳, 강아지 입양을 주선한다는 보호소입니다.

덩치가 있는 개에 관심을 보이자 비용 50만 원을 요구하더니, 파양견에 대한 부정적인 설명을 늘어놓습니다.

[A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파양되는 이유가 분리불안이나 짖음이나 그런 것 때문에 파양되는 경우가 좀 많거든요."]

그러면서 두 배 넘게 비싼 품종견을 권합니다.

[A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품종견은) 아직 짖는 거나 그런 걸 모르는 상태여서 아기들 데려가서 훈련을 시작해주시는 게."]

인터넷에선 보호자가 키울 여력이 없어 파양된 강아지 입양 주선 기관이라고 소개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애견 가게에 불과했습니다.

동물 보호소 이름을 내건 또 다른 업체입니다.

키우던 반려견을 사정상 파양할 수 있는지 묻자, 입양까지 책임진다며 수 백만 원을 요구합니다.

[B 애견 업체 직원/음성변조 : "백만 원 조금 위로 올라갈 것 같기도? 한 마리에 250만 원 주고 파양하신 분도 계세요."]

지난 4월에는 이런 신종 애견 업체가 파양비를 받아 챙긴 뒤, 경기도의 한 야산에 개 60여 마리를 암매장한 일이 적발됐습니다.

[정진아/동물자유연대 사회변화팀 : "보호소라는 명칭 자체를 사용하는 것을 규제할 수 없기 때문에 업체명을 보육원이라든지 이런 식으로 쓰는 것을 막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동물보호단체는 파양과 입양을 주선한다면서도 동물판매업으로 등록된 곳은 신종 애견 거래 업체일 가능성이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소영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