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겨울 위기…소모전 벌어졌는데 무기 부족”

입력 2023.12.30 (19:35) 수정 2023.12.30 (19: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침공에 2년 가까이 맞서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지난 여름 과감하게 밀어붙인 반격 작전이 사실상 실패한 뒤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현지시간 29일 이번 전쟁 기간 러시아의 최대 규모 공습이 벌어진 것을 계기로 현재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물량전에 맞설 능력이 있는지에 대한 전문가들의 우려를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30여 명이 숨지는 등 약 2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공습을 위해 러시아는 그동안 비축한 드론과 미사일 최소 158기를 발사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여름 러시아를 몰아붙이던 우크라이나는 대반격이 사실상 끝난 채 겨울 악천후로 인해 향후 수 개월간 전선이 정체되고 소모전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우크라이나는 징집 연령을 하향하며 이런 변화에 대비하고 있지만, 무기 부족에 발목이 잡히고 있습니다.

소모전의 핵심이 포병전임에도 불구하고 포탄이 부족한 것도 약점으로 꼽힙니다.

사샤 우스티노바 우크라이나 의원은 “러시아가 우리에게 대규모 포격을 가할 때 우리는 최대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왜냐면 우리는 포탄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후방 보급선을 공략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끊이지 않지만, 장거리 정밀 무기의 부족으로 인해 이 역시 실행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서방의 지원이 필요하지만 내년 3월까지 포탄 100만발을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겠다는 유럽연합(EU)의 계획은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미국 의회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 협상은 연말 연초 휴회기 동안 중단된 상태입니다.

우크라이나 남부군을 이끌고 있는 올렉산드르 타르나우스키 준장은 BBC에 “지원이 중단되고 포탄 부족이 심각해진 탓에 군사작전을 줄여야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러시아는 경제를 전시 체제로 전환하고 내년 예산의 6%를 국방비로 편성하는 등 물량전 채비를 갖췄습니다.

아울러 이란으로부터 드론을, 북한으로부터 포탄을 수급하면서 무기고를 채웠습니다.

최근 한노 페브쿠르 에스토니아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탄약 생산을 늘리고 있다”며 “그들은 품질 대신 물량에만 관심이 있다. 발사만 되고 사람만 죽일 수 있다면 러시아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러시아는 이미 수십만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현재도 30만~40만 명 규모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에 투입 중인 것으로 추산됩니다.

벤 호지스 전 유럽 주단 미군 사령관은 “러시아는 자신들의 자원이 무한하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병력을 갈아 넣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물량전에 힘입어 러시아는 동부 격전지인 도네츠크주의 마린카를 점령하는 등 전선 전역에서 역공세로 전환했습니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 피터 러프는 “우크라이나의 반격 단계는 완전히 지나갔다. 지금은 웅크리고 방어해야 한다”며 “미국 의회가 지원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방어조차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우크라이나 겨울 위기…소모전 벌어졌는데 무기 부족”
    • 입력 2023-12-30 19:35:33
    • 수정2023-12-30 19:37:03
    국제
러시아의 침공에 2년 가까이 맞서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지난 여름 과감하게 밀어붙인 반격 작전이 사실상 실패한 뒤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현지시간 29일 이번 전쟁 기간 러시아의 최대 규모 공습이 벌어진 것을 계기로 현재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물량전에 맞설 능력이 있는지에 대한 전문가들의 우려를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30여 명이 숨지는 등 약 2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공습을 위해 러시아는 그동안 비축한 드론과 미사일 최소 158기를 발사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여름 러시아를 몰아붙이던 우크라이나는 대반격이 사실상 끝난 채 겨울 악천후로 인해 향후 수 개월간 전선이 정체되고 소모전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우크라이나는 징집 연령을 하향하며 이런 변화에 대비하고 있지만, 무기 부족에 발목이 잡히고 있습니다.

소모전의 핵심이 포병전임에도 불구하고 포탄이 부족한 것도 약점으로 꼽힙니다.

사샤 우스티노바 우크라이나 의원은 “러시아가 우리에게 대규모 포격을 가할 때 우리는 최대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왜냐면 우리는 포탄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후방 보급선을 공략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끊이지 않지만, 장거리 정밀 무기의 부족으로 인해 이 역시 실행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서방의 지원이 필요하지만 내년 3월까지 포탄 100만발을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겠다는 유럽연합(EU)의 계획은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미국 의회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 협상은 연말 연초 휴회기 동안 중단된 상태입니다.

우크라이나 남부군을 이끌고 있는 올렉산드르 타르나우스키 준장은 BBC에 “지원이 중단되고 포탄 부족이 심각해진 탓에 군사작전을 줄여야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러시아는 경제를 전시 체제로 전환하고 내년 예산의 6%를 국방비로 편성하는 등 물량전 채비를 갖췄습니다.

아울러 이란으로부터 드론을, 북한으로부터 포탄을 수급하면서 무기고를 채웠습니다.

최근 한노 페브쿠르 에스토니아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탄약 생산을 늘리고 있다”며 “그들은 품질 대신 물량에만 관심이 있다. 발사만 되고 사람만 죽일 수 있다면 러시아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러시아는 이미 수십만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현재도 30만~40만 명 규모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에 투입 중인 것으로 추산됩니다.

벤 호지스 전 유럽 주단 미군 사령관은 “러시아는 자신들의 자원이 무한하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병력을 갈아 넣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물량전에 힘입어 러시아는 동부 격전지인 도네츠크주의 마린카를 점령하는 등 전선 전역에서 역공세로 전환했습니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 피터 러프는 “우크라이나의 반격 단계는 완전히 지나갔다. 지금은 웅크리고 방어해야 한다”며 “미국 의회가 지원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방어조차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