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바랐지만 끝내 주검으로…곳곳 애도

입력 2024.02.01 (19:06) 수정 2024.02.01 (20: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화재 진화에 나섰다 안타깝게도 주검으로 돌아 온 두 젊은 소방관의 소식에 곳곳에서 애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두 소방관의 근무지와 고향에 합동 분향소를 차렸고 정부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을 추서했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공장 마당에 나타난 4명의 소방관, 구조 장비를 착용한 채 현장을 살피더니 공장 관계자를 따라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공장 인근 CCTV에 포착된 소방관들의 모습입니다.

[인근 공장 관계자 : "이때 한 소방관님께서 말씀하셨어요. '안에 사람이 있느냐' 말씀하시길래 제가 한 명은 본 것 같다."]

이들 중 2명은 살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숨진 소방관은 문경소방서 119 구조구급센터 소속 35살 박수훈 소방사와 27살 김수광 소방교.

특전사 출신으로 3년 전 경력 채용된 박 소방사는 평소 '소방과 결혼했다'고 말할 정도로 업무에 자부심을 보여왔습니다.

SNS에는 소방관이 된 걸 기뻐하고 동료들과 환하게 웃는 모습이 남아있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채충식/문경소방서 동료 직원 : "조금이라도 훈련을 더 하려고 하고. 거기다가 예의도 바르니까. 가면 갈수록 고개 숙이는 친구라서..."]

2019년 임용된 김수광 소방교는 여러 재난현장에서 활약하며 동료들의 신임이 높았습니다.

지난해에는 인명구조사 시험에 합격한 뒤 구조대에 자원했습니다.

[황국현/성주소방서 옛 동료직원 : "한 명이라도 더 인명을 구하려고 하는 그런 친구였습니다. 친구였는데. 매사에..."]

경상북도는 이들의 고향인 구미와 상주 등 4곳에 분향소를 차리고 고귀한 희생을 애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 훈장을 추서하고 대전 현충원에 안장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준우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신상응/영상편집:김희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적 바랐지만 끝내 주검으로…곳곳 애도
    • 입력 2024-02-01 19:06:27
    • 수정2024-02-01 20:35:06
    뉴스7(대구)
[앵커]

화재 진화에 나섰다 안타깝게도 주검으로 돌아 온 두 젊은 소방관의 소식에 곳곳에서 애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두 소방관의 근무지와 고향에 합동 분향소를 차렸고 정부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을 추서했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공장 마당에 나타난 4명의 소방관, 구조 장비를 착용한 채 현장을 살피더니 공장 관계자를 따라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공장 인근 CCTV에 포착된 소방관들의 모습입니다.

[인근 공장 관계자 : "이때 한 소방관님께서 말씀하셨어요. '안에 사람이 있느냐' 말씀하시길래 제가 한 명은 본 것 같다."]

이들 중 2명은 살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숨진 소방관은 문경소방서 119 구조구급센터 소속 35살 박수훈 소방사와 27살 김수광 소방교.

특전사 출신으로 3년 전 경력 채용된 박 소방사는 평소 '소방과 결혼했다'고 말할 정도로 업무에 자부심을 보여왔습니다.

SNS에는 소방관이 된 걸 기뻐하고 동료들과 환하게 웃는 모습이 남아있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채충식/문경소방서 동료 직원 : "조금이라도 훈련을 더 하려고 하고. 거기다가 예의도 바르니까. 가면 갈수록 고개 숙이는 친구라서..."]

2019년 임용된 김수광 소방교는 여러 재난현장에서 활약하며 동료들의 신임이 높았습니다.

지난해에는 인명구조사 시험에 합격한 뒤 구조대에 자원했습니다.

[황국현/성주소방서 옛 동료직원 : "한 명이라도 더 인명을 구하려고 하는 그런 친구였습니다. 친구였는데. 매사에..."]

경상북도는 이들의 고향인 구미와 상주 등 4곳에 분향소를 차리고 고귀한 희생을 애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 훈장을 추서하고 대전 현충원에 안장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준우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신상응/영상편집:김희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