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쿠데타 3년…‘잊혀진 비극’은 진행형

입력 2024.02.01 (19:47) 수정 2024.02.01 (19: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아웅 산 수 치를 중심으로 수립된 미얀마 민주 정부가 군부 쿠데타로 무너진 지 오늘로 꼭 3년이 됐습니다.

민간인이 희생되는 비극은 계속되고 있지만, 국제사회에선 점점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KBS가 최근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 미얀마 반군 측 관계자와 화상 인터뷰를 했습니다.

정윤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사독재의 뿌리를 뽑겠다"며 나선 대규모 반격, 미얀마 북부 소수민족 3곳, 이른바 '형제동맹'이 시작한 10.27작전 이후, 임시정부의 군대와 다른 소수민족들도 속속 합류하며 전선이 확대됐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형제동맹'은 철저히 준비한 뒤 '10·27작전'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투쟁에 중요한 마을 몇 곳을 되찾았습니다."]

미얀마 군부 정권은 북부와 서부의 주요 마을과 시설들을 빼앗기며 쿠데타 이후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하자 결국 중국에 손을 내밀었습니다.

지난 달 중국의 중재로 양측이 휴전에 합의했지만, 미얀마 군정은 다시 보복 공격에 나섰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협정이 (체결) 다음 날 오전 9시에 깨졌습니다. 우리의 투쟁 과정에 이런 일은 항상 일어납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 3년, 그동안 시민들 저항이 이어지면서 군부의 탄압은 더 거세졌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망자만 4천 4백여 명, 2만여 명이 구금됐고, 260만 명이 삶의 터전을 잃고 떠났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미얀마 군부는 의도적으로 민간인을 공격합니다. 폭격을 퍼붓고 집을 태우고 민간인들을 죽입니다."]

여전히 국제 사회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 하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또 이스라엘과 하마스, 잇따른 대규모 전쟁에 미얀마 상황은 국제사회에서 점점 잊혀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들은 군부 정권을 쫓아낼 때까지,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우리는 가까운 미래 언젠가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시민들이 우리를 지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자료조사:이수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얀마 군부 쿠데타 3년…‘잊혀진 비극’은 진행형
    • 입력 2024-02-01 19:47:34
    • 수정2024-02-01 19:55:53
    뉴스7(청주)
[앵커]

아웅 산 수 치를 중심으로 수립된 미얀마 민주 정부가 군부 쿠데타로 무너진 지 오늘로 꼭 3년이 됐습니다.

민간인이 희생되는 비극은 계속되고 있지만, 국제사회에선 점점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KBS가 최근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 미얀마 반군 측 관계자와 화상 인터뷰를 했습니다.

정윤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사독재의 뿌리를 뽑겠다"며 나선 대규모 반격, 미얀마 북부 소수민족 3곳, 이른바 '형제동맹'이 시작한 10.27작전 이후, 임시정부의 군대와 다른 소수민족들도 속속 합류하며 전선이 확대됐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형제동맹'은 철저히 준비한 뒤 '10·27작전'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투쟁에 중요한 마을 몇 곳을 되찾았습니다."]

미얀마 군부 정권은 북부와 서부의 주요 마을과 시설들을 빼앗기며 쿠데타 이후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하자 결국 중국에 손을 내밀었습니다.

지난 달 중국의 중재로 양측이 휴전에 합의했지만, 미얀마 군정은 다시 보복 공격에 나섰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협정이 (체결) 다음 날 오전 9시에 깨졌습니다. 우리의 투쟁 과정에 이런 일은 항상 일어납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 3년, 그동안 시민들 저항이 이어지면서 군부의 탄압은 더 거세졌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망자만 4천 4백여 명, 2만여 명이 구금됐고, 260만 명이 삶의 터전을 잃고 떠났습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미얀마 군부는 의도적으로 민간인을 공격합니다. 폭격을 퍼붓고 집을 태우고 민간인들을 죽입니다."]

여전히 국제 사회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 하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또 이스라엘과 하마스, 잇따른 대규모 전쟁에 미얀마 상황은 국제사회에서 점점 잊혀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들은 군부 정권을 쫓아낼 때까지,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소 토 니/카렌민족연합 외교 담당 : "우리는 가까운 미래 언젠가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시민들이 우리를 지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자료조사:이수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