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수 추진’ 유진기업, 루머 유포자 수사 의뢰

입력 2024.02.02 (10:02) 수정 2024.02.02 (10: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진그룹 모회사인 유진기업이 최근 YTN 인수 추진 과정에서 퍼진 허위 소문과 관련해 유포자를 찾아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유진기업은 어제(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유진기업의 YTN 인수 추진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만들어 유포한 사람을 수사해 범죄 혐의를 따져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냈습니다.

앞서 최근 금융권 정보지와 SNS 등을 통해 유진기업의 인수 추진 과정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고위 관계자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유진기업이 특정 인사를 YTN 차기 수장으로 점찍어뒀다는 등의 소문이 확산됐습니다.

유진기업은 지난해 10월 한전 KDN과 한국마사회의 YTN 보유지분 30.95%를 인수한 뒤 방송통신위원회에 최다액 출자자 변경 승인을 신청했지만, 변경 승인 절차가 보류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진기업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YTN 인수 추진’ 유진기업, 루머 유포자 수사 의뢰
    • 입력 2024-02-02 10:02:24
    • 수정2024-02-02 10:03:41
    사회
유진그룹 모회사인 유진기업이 최근 YTN 인수 추진 과정에서 퍼진 허위 소문과 관련해 유포자를 찾아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유진기업은 어제(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유진기업의 YTN 인수 추진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만들어 유포한 사람을 수사해 범죄 혐의를 따져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냈습니다.

앞서 최근 금융권 정보지와 SNS 등을 통해 유진기업의 인수 추진 과정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고위 관계자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유진기업이 특정 인사를 YTN 차기 수장으로 점찍어뒀다는 등의 소문이 확산됐습니다.

유진기업은 지난해 10월 한전 KDN과 한국마사회의 YTN 보유지분 30.95%를 인수한 뒤 방송통신위원회에 최다액 출자자 변경 승인을 신청했지만, 변경 승인 절차가 보류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진기업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