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기사들, ‘만취 벤츠 DJ’ 엄벌 촉구 탄원서 1,500장 제출 [현장영상]

입력 2024.02.13 (14:33) 수정 2024.02.13 (15: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배달라이더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오토바이 배달기사를 숨지게 한 20대 유명 여성 DJ 안 모 씨에 대한 엄벌 탄원서 1,500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습니다.

라이더유니온은 오늘(13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 음주운전 가해자 안 씨의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안 씨는 지난 3일 새벽 4시 반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가 50대 배달 기사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구교환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이번 음주운전 사건의 주요 키워드가 벤츠, 여자, 비숑 같은 단어들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것 같다"며 "음주운전은 누가 언제 하던 당연히 처벌받아야 하는 일이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음주운전 처벌의 강도가 너무 약하다"며 "언제까지 음주운전 사고를 이렇게 방치할 것인가"라고 밝히며 안 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라이더유니온은 앞으로도 탄원서를 꾸준히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라이더 음주운전감시단을 결성해 근무 현장에서 음주운전 의심사례를 적발하고 제보하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배달기사들, ‘만취 벤츠 DJ’ 엄벌 촉구 탄원서 1,500장 제출 [현장영상]
    • 입력 2024-02-13 14:33:32
    • 수정2024-02-13 15:09:27
    영상K
배달라이더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오토바이 배달기사를 숨지게 한 20대 유명 여성 DJ 안 모 씨에 대한 엄벌 탄원서 1,500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습니다.

라이더유니온은 오늘(13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 음주운전 가해자 안 씨의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안 씨는 지난 3일 새벽 4시 반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가 50대 배달 기사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구교환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이번 음주운전 사건의 주요 키워드가 벤츠, 여자, 비숑 같은 단어들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것 같다"며 "음주운전은 누가 언제 하던 당연히 처벌받아야 하는 일이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음주운전 처벌의 강도가 너무 약하다"며 "언제까지 음주운전 사고를 이렇게 방치할 것인가"라고 밝히며 안 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라이더유니온은 앞으로도 탄원서를 꾸준히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라이더 음주운전감시단을 결성해 근무 현장에서 음주운전 의심사례를 적발하고 제보하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