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폭설에 출근길 대란…이 시각 강릉

입력 2024.02.22 (09:30) 수정 2024.03.07 (07: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원 영동지역에 사흘째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산간지역에는 최고 70센티미터 가까이 내렸는데요.

해안가에도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폭설 피해와 주민 불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상빈 기자,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눈이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원 영동지역에는 벌써 사흘째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앞서 비가 내렸던 해안가에도 어젯밤부터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발이 굵어졌습니다.

도로에는 제설 작업이 한창이지만, 워낙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차들은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예 차량을 집에 두고, 걸어서 출근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20센티미터 정도 눈이 쌓인 인도 대신 차도를 걷는 시민들도 눈에 띕니다.

이 시각 현재, 강릉과 고성, 속초, 양양, 산지에 대설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강릉 성산 64.9센티미터로 가장 많고, 대관령 44.7, 북강릉 23센티미터, 고성 간성 16.6, 속초 12, 삼척 10.8센티미터 등입니다.

한꺼번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곳곳에서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또, 그제부터 내린 눈으로 지금까지 강원도에서만 눈길 교통사고와 고립, 낙상 등 크고 작은 사고 40여 건이 접수됐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내일(23일)까지 강원 산지는 10에서 30센티미터, 동해안에도 5에서 15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재난당국은 긴 시간 동안 많은 눈이 이어지면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하우스 같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보행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강릉에서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강원 폭설에 출근길 대란…이 시각 강릉
    • 입력 2024-02-22 09:29:59
    • 수정2024-03-07 07:19:52
    930뉴스
[앵커]

강원 영동지역에 사흘째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산간지역에는 최고 70센티미터 가까이 내렸는데요.

해안가에도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폭설 피해와 주민 불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상빈 기자,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눈이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원 영동지역에는 벌써 사흘째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앞서 비가 내렸던 해안가에도 어젯밤부터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발이 굵어졌습니다.

도로에는 제설 작업이 한창이지만, 워낙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차들은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예 차량을 집에 두고, 걸어서 출근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20센티미터 정도 눈이 쌓인 인도 대신 차도를 걷는 시민들도 눈에 띕니다.

이 시각 현재, 강릉과 고성, 속초, 양양, 산지에 대설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강릉 성산 64.9센티미터로 가장 많고, 대관령 44.7, 북강릉 23센티미터, 고성 간성 16.6, 속초 12, 삼척 10.8센티미터 등입니다.

한꺼번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곳곳에서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또, 그제부터 내린 눈으로 지금까지 강원도에서만 눈길 교통사고와 고립, 낙상 등 크고 작은 사고 40여 건이 접수됐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내일(23일)까지 강원 산지는 10에서 30센티미터, 동해안에도 5에서 15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재난당국은 긴 시간 동안 많은 눈이 이어지면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하우스 같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보행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강릉에서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