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길을 뚫어라…본격 제설작업 구슬땀

입력 2024.02.23 (21:11) 수정 2024.02.23 (22: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나흘 동안 폭설이 온 강원 영동지역에선 눈 치우기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제설 작업에 중장비까지 동원됐지만, 워낙 많은 눈이 쌓여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잡니다.

[리포트]

산간마을로 향하는 도로, 폭설로 막혀버린 길을 뚫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중장비들이 분주히 눈을 치웁니다.

나흘 동안 내린 눈이 잦아들자 본격적인 제설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김창회/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 "이제는 빨리 길을 뚫어줘야지만 시골 어르신들이 다니시는 데 불편하지 않겠냐라는 생각에서 저희들 젊은 친구들이 나와서 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이 많은 시골 마을에선 지붕에 쌓인 눈을 쳐다볼 뿐 도저히 치울 엄두도 못 냅니다.

[김규환/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 "지붕 부러질까 봐 겁나네. (지붕은) 못 치우지 미끄러질까 봐. 미끄러지면 떨어지면 다치지."]

도심 도로에서도 일제히 제설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중장비가 도로변에 쌓인 눈을 연신 퍼냅니다.

주민들도 두껍게 다져진 눈을 긁어내며 간신히 통행로를 뚫습니다.

[전백운/강원도 강릉시 홍제동 : "길이 또 좁은데다가 차들은 많고 눈 쳐놓으니깐 차가 한 대가 겨우 지나가잖아요. 억지로 지나가는 거예요. 지금…. 어제는 말도 못했어요."]

20미터 높이 가로수에 쌓였던 눈이 폭포수처럼 쏟아집니다.

폭설로 인해 아직까지 통행이 통제된 강원 영동지역 도로는 모두 3곳.

자치단체들은 일상 복귀를 위해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눈 치우기에 나서고 있지만 그동안 쌓인 눈이 워낙 많아 제설작업은 더디게 진척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산길을 뚫어라…본격 제설작업 구슬땀
    • 입력 2024-02-23 21:11:03
    • 수정2024-02-23 22:18:51
    뉴스 9
[앵커]

나흘 동안 폭설이 온 강원 영동지역에선 눈 치우기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제설 작업에 중장비까지 동원됐지만, 워낙 많은 눈이 쌓여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잡니다.

[리포트]

산간마을로 향하는 도로, 폭설로 막혀버린 길을 뚫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중장비들이 분주히 눈을 치웁니다.

나흘 동안 내린 눈이 잦아들자 본격적인 제설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김창회/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 "이제는 빨리 길을 뚫어줘야지만 시골 어르신들이 다니시는 데 불편하지 않겠냐라는 생각에서 저희들 젊은 친구들이 나와서 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이 많은 시골 마을에선 지붕에 쌓인 눈을 쳐다볼 뿐 도저히 치울 엄두도 못 냅니다.

[김규환/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 "지붕 부러질까 봐 겁나네. (지붕은) 못 치우지 미끄러질까 봐. 미끄러지면 떨어지면 다치지."]

도심 도로에서도 일제히 제설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중장비가 도로변에 쌓인 눈을 연신 퍼냅니다.

주민들도 두껍게 다져진 눈을 긁어내며 간신히 통행로를 뚫습니다.

[전백운/강원도 강릉시 홍제동 : "길이 또 좁은데다가 차들은 많고 눈 쳐놓으니깐 차가 한 대가 겨우 지나가잖아요. 억지로 지나가는 거예요. 지금…. 어제는 말도 못했어요."]

20미터 높이 가로수에 쌓였던 눈이 폭포수처럼 쏟아집니다.

폭설로 인해 아직까지 통행이 통제된 강원 영동지역 도로는 모두 3곳.

자치단체들은 일상 복귀를 위해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눈 치우기에 나서고 있지만 그동안 쌓인 눈이 워낙 많아 제설작업은 더디게 진척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