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측 “러 당국, 시신 교도소에 묻는다고 최후통첩”

입력 2024.02.24 (03:37) 수정 2024.02.24 (03: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당국이 옥중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장례식을 비공개로 하지 않는다면 시신을 교도소에 묻겠다고 통보했다고 나발니 측이 주장했습니다.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은 현지 시각 23일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한 시간 전에 수사관이 알렉세이 어머니에게 전화해 최후통첩했다"며 "3시간 이내에 공개 작별 행사 없는 비밀 장례식을 치른다는 데 동의하지 않으면 알렉세이는 그가 죽은 교도소에 묻힐 거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나발니의 어머니인 류드밀라 나발나야는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아들의 시신을 어디에 묻을지 결정할 권한이 없다"며 협상을 거부했다고 야르미시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야르미시 대변인은 또 "나발나야는 수사관들에게 사망 원인을 규명한 지 이틀 내에 시신을 인도해야 한다는 법을 준수하라고 요구했다"며 "'이틀'의 기간은 내일 만료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발나야는 전날 연방수사위원회 수사관들이 나발니의 시신을 보여주면서 당국이 요구하는 시신 처리 조건을 따르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발나야는 관습에 따라 나발니의 장례식과 추모식을 치를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 측의 이러한 주장에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반정부 인사인 나발니는 총 30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러시아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제3 교도소에서 복역하던 중 지난 16일 갑자기 사망했습니다.

나발니 측은 나발니가 살해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나발니 측 “러 당국, 시신 교도소에 묻는다고 최후통첩”
    • 입력 2024-02-24 03:37:42
    • 수정2024-02-24 03:39:05
    국제
러시아 당국이 옥중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장례식을 비공개로 하지 않는다면 시신을 교도소에 묻겠다고 통보했다고 나발니 측이 주장했습니다.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은 현지 시각 23일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한 시간 전에 수사관이 알렉세이 어머니에게 전화해 최후통첩했다"며 "3시간 이내에 공개 작별 행사 없는 비밀 장례식을 치른다는 데 동의하지 않으면 알렉세이는 그가 죽은 교도소에 묻힐 거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나발니의 어머니인 류드밀라 나발나야는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아들의 시신을 어디에 묻을지 결정할 권한이 없다"며 협상을 거부했다고 야르미시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야르미시 대변인은 또 "나발나야는 수사관들에게 사망 원인을 규명한 지 이틀 내에 시신을 인도해야 한다는 법을 준수하라고 요구했다"며 "'이틀'의 기간은 내일 만료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발나야는 전날 연방수사위원회 수사관들이 나발니의 시신을 보여주면서 당국이 요구하는 시신 처리 조건을 따르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발나야는 관습에 따라 나발니의 장례식과 추모식을 치를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 측의 이러한 주장에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반정부 인사인 나발니는 총 30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러시아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제3 교도소에서 복역하던 중 지난 16일 갑자기 사망했습니다.

나발니 측은 나발니가 살해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