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재재판소 ‘러 올림픽위 자격정지’ 유지 결정…러 “차별” 반발

입력 2024.02.24 (04:25) 수정 2024.02.24 (04: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국가올림픽위원회 자격을 정지하기로 한 결정에 러시아 측이 이의신청을 냈지만, 국제스포츠 중재재판소(CAS)가 기각했습니다.

스위스 로잔의 CAS는 현지 시각 23일 ROC의 이의신청에 대해 "IOC 집행위원회가 내린 결정이 합법성과 예측 가능성, 비례성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CAS는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제한된 사유에 의해서만 30일 이내에 스위스 연방재판소에 항소할 수 있으며 이를 제외하면 최종적인 구속력을 지닌다"고 덧붙였습니다.

IOC는 지난해 10월 ROC에 대해 국가올림픽위원회로서의 자격을 정지했습니다.

러시아가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ROC가 도네츠크와 헤르손, 루한스크와 자포리자 등 우크라이나 4개 지역의 올림픽위원회를 자국 조직에 무단 통합해 올림픽 헌장을 위반했다는 게 자격 정지 사유입니다.

IOC는 CAS의 결정을 환영하면서, "ROC의 조직 무단 통합은 올림픽 헌장을 어기는 것이었고 IOC의 집행위원들은 정당하게 자격 정지를 결정해 이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측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ROC는 성명을 통해 "CAS의 결정은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인에 대한 차별이 전례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는 증거"라고 입장을 냈습니다.

지난해 12월 IOC는 오는 7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 러시아와 동맹국 벨라루스 선수들이 '개인 중립 자격'으로 출전해야 한다고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개인 중립 자격으로 출전하려면 자국 국기를 사용하거나 국가를 연주해서는 안 되며 단체전에도 출전할 수 없다는 조건이 붙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재재판소 ‘러 올림픽위 자격정지’ 유지 결정…러 “차별” 반발
    • 입력 2024-02-24 04:25:05
    • 수정2024-02-24 04:28:42
    국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국가올림픽위원회 자격을 정지하기로 한 결정에 러시아 측이 이의신청을 냈지만, 국제스포츠 중재재판소(CAS)가 기각했습니다.

스위스 로잔의 CAS는 현지 시각 23일 ROC의 이의신청에 대해 "IOC 집행위원회가 내린 결정이 합법성과 예측 가능성, 비례성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CAS는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제한된 사유에 의해서만 30일 이내에 스위스 연방재판소에 항소할 수 있으며 이를 제외하면 최종적인 구속력을 지닌다"고 덧붙였습니다.

IOC는 지난해 10월 ROC에 대해 국가올림픽위원회로서의 자격을 정지했습니다.

러시아가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ROC가 도네츠크와 헤르손, 루한스크와 자포리자 등 우크라이나 4개 지역의 올림픽위원회를 자국 조직에 무단 통합해 올림픽 헌장을 위반했다는 게 자격 정지 사유입니다.

IOC는 CAS의 결정을 환영하면서, "ROC의 조직 무단 통합은 올림픽 헌장을 어기는 것이었고 IOC의 집행위원들은 정당하게 자격 정지를 결정해 이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측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ROC는 성명을 통해 "CAS의 결정은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인에 대한 차별이 전례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는 증거"라고 입장을 냈습니다.

지난해 12월 IOC는 오는 7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 러시아와 동맹국 벨라루스 선수들이 '개인 중립 자격'으로 출전해야 한다고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개인 중립 자격으로 출전하려면 자국 국기를 사용하거나 국가를 연주해서는 안 되며 단체전에도 출전할 수 없다는 조건이 붙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