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 최대 국영해운사 제재…유조선 14척 제재 대상으로 명시

입력 2024.02.24 (07:15) 수정 2024.02.24 (07: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 최대 국영 해운사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를 제재 대상에 올려 러시아의 원유 수출을 한층 더 옥죄었습니다.

미 재무부는 현지 시각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러시아의 석유 판매 수입을 책임있게 줄이기 위해 소브콤플로트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고, 원유를 수송하는 유조선 14척에 대해 소브콤플로트의 지분이 있는 자산으로 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는 이번 조치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 제재를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격 상한제에 협력하지 않은 업체를 제재함으로써 러시아의 원유 수출을 위한 수송을 더 어렵게 만들고, 관련 비용을 더 들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러시아 석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는 안정적인 에너지 시장을 촉진하면서 러시아의 이익을 제한한다"며 "오늘 우리는 러시아 최대의 국영 해운 회사를 타깃으로 삼아 그들의 은밀한 운용에 타격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와 함께 금융, 에너지 부문을 포함한 러시아 산업 전반에 걸친 약 500개 법인 및 개인에 대한 제재 패키지를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국, 러 최대 국영해운사 제재…유조선 14척 제재 대상으로 명시
    • 입력 2024-02-24 07:15:31
    • 수정2024-02-24 07:43:14
    국제
미국 정부는 러시아 최대 국영 해운사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를 제재 대상에 올려 러시아의 원유 수출을 한층 더 옥죄었습니다.

미 재무부는 현지 시각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러시아의 석유 판매 수입을 책임있게 줄이기 위해 소브콤플로트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고, 원유를 수송하는 유조선 14척에 대해 소브콤플로트의 지분이 있는 자산으로 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는 이번 조치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 제재를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격 상한제에 협력하지 않은 업체를 제재함으로써 러시아의 원유 수출을 위한 수송을 더 어렵게 만들고, 관련 비용을 더 들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러시아 석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는 안정적인 에너지 시장을 촉진하면서 러시아의 이익을 제한한다"며 "오늘 우리는 러시아 최대의 국영 해운 회사를 타깃으로 삼아 그들의 은밀한 운용에 타격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와 함께 금융, 에너지 부문을 포함한 러시아 산업 전반에 걸친 약 500개 법인 및 개인에 대한 제재 패키지를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