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체외수정 지지”…‘냉동배아도 사람’ 판결 후폭풍 진화

입력 2024.02.24 (07:25) 수정 2024.02.24 (07: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냉동 배아도 ‘사람’이라고 인정한 판결이 나온 뒤 여성의 생식권 문제가 대선 쟁점으로 부상할 조짐이 보이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진화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3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우리는 엄마와 아빠들이 아기를 갖는 것을 더 쉽게 만들고 싶지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며 “여기에는 미국의 모든 주에서 IVF(체외 인공수정) 같은 난임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나는 소중한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하는 커플들이 IVF를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앨라배마주 의회가 앨라배마에서 IVF를 계속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즉각적인 해법을 신속히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공화당은 항상 생명의 기적, 그리고 엄마와 아빠, 아름다운 아기 편을 들어야 한다”며 “IVF는 그것의 중요한 한 부분이고 공화당은 인생 최고의 기쁨을 얻고자 하는 당신과 늘 함께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앨라배마주 대법원은 지난 16일 아직 태어나지 않은 냉동 배아도 어린이라며, 폐기할 경우 부당한 사망에 따른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이 판결은 난자를 채취해 시험관에서 수정한 뒤 배아를 다시 자궁에 이식하는 IVF 시술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IVF는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 배아를 여러 개 만들어 일부만 자궁에 이식하고 나머지는 첫 시도가 실패할 가능성에 대비해 냉동 보관합니다.

임신에 성공하면 냉동 보관한 배아를 폐기해왔는데 이번 판결은 사실상 IVF를 불가능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실제로 이후 앨라배마주립대 버밍햄, 모빌병원 생식 의료센터 등 앨라배마주 일부 난임 치료센터가 IVF 시술을 중단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부 병원은 폐기하는 배아가 생기지 않도록 작은 숫자의 난자만 수정하기로 했는데 이 경우 임신할 확률은 줄고 비용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낙태할 권리 등 생식권을 옹호하는 단체들은 이번 판결에 반발하며 다른 주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은 보수 우위인 연방대법원이 2022년 낙태를 헌법상의 권리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후, 주요 쟁점으로 부상한 여성 생식권 문제의 전선을 IVF로 확대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스스로와 가족을 위해 결정할 수 있는 여성의 능력을 무시한다는 게 충격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것은 ‘로 대 웨이드’ 폐기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2022년 중간선거에서 낙태 문제로 패배한 경험이 있는 공화당은 이번 판결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두고 적지 않게 당황하는 분위기입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하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지난 21일 NBC 뉴스 인터뷰에서 “나에게 배아들은 아기들”이라고 했다가 바로 다음 날 CNN 인터뷰에서 IVF 치료 중단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체외수정 지지”…‘냉동배아도 사람’ 판결 후폭풍 진화
    • 입력 2024-02-24 07:25:38
    • 수정2024-02-24 07:42:20
    국제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냉동 배아도 ‘사람’이라고 인정한 판결이 나온 뒤 여성의 생식권 문제가 대선 쟁점으로 부상할 조짐이 보이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진화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3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우리는 엄마와 아빠들이 아기를 갖는 것을 더 쉽게 만들고 싶지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며 “여기에는 미국의 모든 주에서 IVF(체외 인공수정) 같은 난임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나는 소중한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하는 커플들이 IVF를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앨라배마주 의회가 앨라배마에서 IVF를 계속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즉각적인 해법을 신속히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공화당은 항상 생명의 기적, 그리고 엄마와 아빠, 아름다운 아기 편을 들어야 한다”며 “IVF는 그것의 중요한 한 부분이고 공화당은 인생 최고의 기쁨을 얻고자 하는 당신과 늘 함께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앨라배마주 대법원은 지난 16일 아직 태어나지 않은 냉동 배아도 어린이라며, 폐기할 경우 부당한 사망에 따른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이 판결은 난자를 채취해 시험관에서 수정한 뒤 배아를 다시 자궁에 이식하는 IVF 시술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IVF는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 배아를 여러 개 만들어 일부만 자궁에 이식하고 나머지는 첫 시도가 실패할 가능성에 대비해 냉동 보관합니다.

임신에 성공하면 냉동 보관한 배아를 폐기해왔는데 이번 판결은 사실상 IVF를 불가능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실제로 이후 앨라배마주립대 버밍햄, 모빌병원 생식 의료센터 등 앨라배마주 일부 난임 치료센터가 IVF 시술을 중단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부 병원은 폐기하는 배아가 생기지 않도록 작은 숫자의 난자만 수정하기로 했는데 이 경우 임신할 확률은 줄고 비용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낙태할 권리 등 생식권을 옹호하는 단체들은 이번 판결에 반발하며 다른 주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은 보수 우위인 연방대법원이 2022년 낙태를 헌법상의 권리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후, 주요 쟁점으로 부상한 여성 생식권 문제의 전선을 IVF로 확대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스스로와 가족을 위해 결정할 수 있는 여성의 능력을 무시한다는 게 충격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것은 ‘로 대 웨이드’ 폐기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2022년 중간선거에서 낙태 문제로 패배한 경험이 있는 공화당은 이번 판결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두고 적지 않게 당황하는 분위기입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하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지난 21일 NBC 뉴스 인터뷰에서 “나에게 배아들은 아기들”이라고 했다가 바로 다음 날 CNN 인터뷰에서 IVF 치료 중단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