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연은 총재, “올해 늦게쯤” 금리 인하 가능성 언급

입력 2024.02.24 (19:21) 수정 2024.02.24 (19: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에서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총재가 올해 말 금리 인하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윌리엄스 총재는 현지시간으로 23일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느 시점에서는 제약적 통화 정책을 철회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 시점은) 올해 말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금리 인하를 위해 필요한 것에 대해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데이터를 읽고, 인플레이션이 단순히 하락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2% 목표치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일관된 신호를 찾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를 알려줄 공식이나 단일 지표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노동 시장이나 기타 지표 등 모든 정보를 보고 신호를 추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시장참가자들은 지난달 중순까지도 연준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하면서 시장의 기대를 웃돌자 금리인하 시작 예상 시점을 6월 또는 7월로 늦췄습니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이 금리를 다시 인상할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고 악시오스는 전했습니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에 대해 “경제에 대한 내 전반적인 의견이 한 달간의 데이터로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과 동료들은 인플레이션이 달마다 오르락내리락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 과정이 약간 평탄치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욕 연은 총재, “올해 늦게쯤” 금리 인하 가능성 언급
    • 입력 2024-02-24 19:21:17
    • 수정2024-02-24 19:26:35
    국제
미국 연방준비제도에서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총재가 올해 말 금리 인하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윌리엄스 총재는 현지시간으로 23일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느 시점에서는 제약적 통화 정책을 철회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 시점은) 올해 말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금리 인하를 위해 필요한 것에 대해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데이터를 읽고, 인플레이션이 단순히 하락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2% 목표치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일관된 신호를 찾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를 알려줄 공식이나 단일 지표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노동 시장이나 기타 지표 등 모든 정보를 보고 신호를 추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시장참가자들은 지난달 중순까지도 연준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하면서 시장의 기대를 웃돌자 금리인하 시작 예상 시점을 6월 또는 7월로 늦췄습니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이 금리를 다시 인상할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고 악시오스는 전했습니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에 대해 “경제에 대한 내 전반적인 의견이 한 달간의 데이터로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과 동료들은 인플레이션이 달마다 오르락내리락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 과정이 약간 평탄치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