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낙서테러’ 모방범, 법정서 “깊이 반성”

입력 2024.02.26 (15:30) 수정 2024.02.26 (15: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했다가 기소된 20대가 첫 재판에서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최경서) 심리로 오늘(26일) 열린 설 모 씨의 첫 공판에서 그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경복궁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점을 반성하며, 복구 작업에 힘쓰는 이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변호인은 다만 감정을 거쳐 구체적인 복원 비용이 책정되면 변상할 수 있도록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이에 5월 13일 다음 공판을 열어 복원 비용에 관해 논의하고 6월 중 선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씨는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10시 20분쯤 국가지정문화재인 경복궁 서문(영추문) 좌측 돌담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특정 가수의 이름과 앨범 제목을 쓴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그는 범행 전날 누군가의 낙서로 경복궁 담벼락이 훼손된 사실을 언론으로 접한 뒤 모방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설 씨에 앞서 경복궁 담벼락에 스프레이로 ‘영화 공짜’ 등의 문구를 쓴 10대 임 모 군과 여자친구 김 모 양도 덜미를 잡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복궁 낙서테러’ 모방범, 법정서 “깊이 반성”
    • 입력 2024-02-26 15:30:59
    • 수정2024-02-26 15:31:53
    사회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했다가 기소된 20대가 첫 재판에서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최경서) 심리로 오늘(26일) 열린 설 모 씨의 첫 공판에서 그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경복궁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점을 반성하며, 복구 작업에 힘쓰는 이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변호인은 다만 감정을 거쳐 구체적인 복원 비용이 책정되면 변상할 수 있도록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이에 5월 13일 다음 공판을 열어 복원 비용에 관해 논의하고 6월 중 선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씨는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10시 20분쯤 국가지정문화재인 경복궁 서문(영추문) 좌측 돌담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특정 가수의 이름과 앨범 제목을 쓴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그는 범행 전날 누군가의 낙서로 경복궁 담벼락이 훼손된 사실을 언론으로 접한 뒤 모방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설 씨에 앞서 경복궁 담벼락에 스프레이로 ‘영화 공짜’ 등의 문구를 쓴 10대 임 모 군과 여자친구 김 모 양도 덜미를 잡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