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체험시설서 60대 여성 추락사 등 사건사고 종합

입력 2024.02.27 (06:10) 수정 2024.02.27 (08: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 오후 경기도 안성의 복합쇼핑몰 내 스포츠체험시설에서 60대 여성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선 차량 안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60대 남성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성의 한 복합쇼핑몰입니다.

어제 오후 4시 20분쯤, 이 건물 3층에 있는 스포츠체험시설에서 사고가 났습니다.

60대 여성이 번지점프 기구를 이용하다가, 7미터 높이에서 추락한 겁니다.

이 여성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사고 한 시간 반 뒤쯤 숨졌습니다.

[스포츠체험시설 관계자/음성변조 : "그거는 나중에 다 말씀드릴께요. (지금 경찰분들도 와계신 상황인거죠?) 네, 있어요."]

경찰이 현장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숨진 여성은 사고 당시 안전장비는 착용했지만, 안전고리가 제대로 결합되지 않은 상태였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오피스텔의 지하 3층 주차장에 주차된 SUV 차량에서 불이나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량 엔진룸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반 쯤엔 경기 평택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SUV 차량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에 있던 60대 남성 A 씨가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박을 하던 A 씨가 가스버너를 쬐고 있다가, 부탄가스가 폭발해 사고가 난 걸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서원철/영상편집:김대범/화면제공:시청자 김다예·경기 평택소방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포츠 체험시설서 60대 여성 추락사 등 사건사고 종합
    • 입력 2024-02-27 06:10:14
    • 수정2024-02-27 08:18:16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 오후 경기도 안성의 복합쇼핑몰 내 스포츠체험시설에서 60대 여성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선 차량 안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60대 남성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성의 한 복합쇼핑몰입니다.

어제 오후 4시 20분쯤, 이 건물 3층에 있는 스포츠체험시설에서 사고가 났습니다.

60대 여성이 번지점프 기구를 이용하다가, 7미터 높이에서 추락한 겁니다.

이 여성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사고 한 시간 반 뒤쯤 숨졌습니다.

[스포츠체험시설 관계자/음성변조 : "그거는 나중에 다 말씀드릴께요. (지금 경찰분들도 와계신 상황인거죠?) 네, 있어요."]

경찰이 현장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숨진 여성은 사고 당시 안전장비는 착용했지만, 안전고리가 제대로 결합되지 않은 상태였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오피스텔의 지하 3층 주차장에 주차된 SUV 차량에서 불이나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량 엔진룸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반 쯤엔 경기 평택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SUV 차량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에 있던 60대 남성 A 씨가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박을 하던 A 씨가 가스버너를 쬐고 있다가, 부탄가스가 폭발해 사고가 난 걸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서원철/영상편집:김대범/화면제공:시청자 김다예·경기 평택소방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