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우주정거장 또 공기 유출 사고…우주인들에겐 위협 없어”

입력 2024.02.29 (16:51) 수정 2024.02.29 (16: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서 2020년과 2021년에 이어 또다시 공기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현지시각 28일 러시아와 미국 우주당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NASA는 이날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일주일 전 공기 유출이 발견됐고 그동안 유출량이 2배로 늘었다”면서 “하지만 이 사고가 우주정거장 체류 우주인들이나 정거장 자체에 심각한 위협이 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ASA 관계자는 “공기 유출이 러시아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가 접안하는 러시아 모듈 ‘즈베즈다’의 연결 부위에서 포착됐다”며 “현재 미국 전문가들이 러시아 측과 문제 해결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 측도 공기 유출을 확인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 체류 러시아 승조원 사령관 올레크 코노넨코는 “실제로 즈베즈다 모듈의 연결 부위에서 공기 유출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지상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도 “전문가들이 우주정거장 공기 유출을 포착했다”면서 “정거장 구조물의 노화와 잦은 보수 작업이 승조원들의 많은 시간을 빼앗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서는 2020년과 2021년에도 즈베즈다 모듈 여러 곳에서 공기 유출을 초래하는 균열이 발견되고 정거장 내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우주인들이 여러 차례 봉합 작업을 벌인 바 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은 1998년부터 미국과 러시아 주도로 건설됐으며, 현재 양국 외에 일본, 캐나다, 11개 유럽국가 등 13개국이 참여해 공동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NASA 로스코스모스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제우주정거장 또 공기 유출 사고…우주인들에겐 위협 없어”
    • 입력 2024-02-29 16:51:41
    • 수정2024-02-29 16:54:59
    국제
국제우주정거장에서 2020년과 2021년에 이어 또다시 공기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현지시각 28일 러시아와 미국 우주당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NASA는 이날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일주일 전 공기 유출이 발견됐고 그동안 유출량이 2배로 늘었다”면서 “하지만 이 사고가 우주정거장 체류 우주인들이나 정거장 자체에 심각한 위협이 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ASA 관계자는 “공기 유출이 러시아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가 접안하는 러시아 모듈 ‘즈베즈다’의 연결 부위에서 포착됐다”며 “현재 미국 전문가들이 러시아 측과 문제 해결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 측도 공기 유출을 확인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 체류 러시아 승조원 사령관 올레크 코노넨코는 “실제로 즈베즈다 모듈의 연결 부위에서 공기 유출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지상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도 “전문가들이 우주정거장 공기 유출을 포착했다”면서 “정거장 구조물의 노화와 잦은 보수 작업이 승조원들의 많은 시간을 빼앗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서는 2020년과 2021년에도 즈베즈다 모듈 여러 곳에서 공기 유출을 초래하는 균열이 발견되고 정거장 내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우주인들이 여러 차례 봉합 작업을 벌인 바 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은 1998년부터 미국과 러시아 주도로 건설됐으며, 현재 양국 외에 일본, 캐나다, 11개 유럽국가 등 13개국이 참여해 공동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NASA 로스코스모스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