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자 “가자 휴전협상 윤곽…하마스 서명만 남아”

입력 2024.03.03 (03:41) 수정 2024.03.03 (06: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구호 트럭 참사' 이후 안갯속으로 빠져든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및 인질 협상이 하마스의 서명만 남겨놓은 상태라고 미국 측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는 현지시각 1일 전화 브리핑에서 "가자지구 휴전은 시급하다"며 "현재 협상안이 테이블에 올라와 있으며, 이스라엘은 이미 수용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만약 하마스가 취약한 인질들의 석방을 수용한다면 가자 지구에서는 오늘부터 당장 6주 동안 휴전이 이뤄질 것"이라며 "대상은 병자와 다친 사람, 노약자와 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현재 인질 협상을 위한 협상이 진행 중이며, 현재 도하에서 다른 논의들 역시 진행되고 있다"며 "(오는 10일 시작하는) 라마단까지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지난 몇 주간 중요한 진전이 이뤄졌지만, 최종 타결이 이뤄지기까지는 협상이 성사된 것이 아니다"라며 "틀은 마련돼 있고 이스라엘은 기본적으로 여기에 서명했으며, 이제 공은 하마스에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오늘(현지시각 1일) 시작된 가자 지구에 대한 항공을 통한 인도적 식량 지원과 관련, 해상을 통한 대규모 인도적 지원 역시 모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현재 가자에 대한 또 다른 형식의 인도적 지원을 위해 이스라엘 및 키프로스, 유엔,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가자까지 해로로 직접 식량을 전달하는 경로를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자 지구에서 이뤄진 식량 투하 지점과 관련해선 "투하 장소는 신중하게 선택됐으며, 사람들이 도움을 받기 가장 용이한 지점이 선택됐다"며 "3대의 비행기가 각각 22개의 꾸러미를 투하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가자지구에서는 이스라엘군이 구호 트럭에 몰린 주민들에게 발포해 수백명이 죽거나 다친 참사가 발생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에 진행 중인 휴전 협상에서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스라엘과 미국, 카타르, 이집트는 가자지구 6주 휴전과 이스라엘 인질-팔레스타인 수감자 교환을 골자로 한 협상 논의를 이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 당국자 “가자 휴전협상 윤곽…하마스 서명만 남아”
    • 입력 2024-03-03 03:41:03
    • 수정2024-03-03 06:47:17
    국제
'구호 트럭 참사' 이후 안갯속으로 빠져든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및 인질 협상이 하마스의 서명만 남겨놓은 상태라고 미국 측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는 현지시각 1일 전화 브리핑에서 "가자지구 휴전은 시급하다"며 "현재 협상안이 테이블에 올라와 있으며, 이스라엘은 이미 수용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만약 하마스가 취약한 인질들의 석방을 수용한다면 가자 지구에서는 오늘부터 당장 6주 동안 휴전이 이뤄질 것"이라며 "대상은 병자와 다친 사람, 노약자와 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현재 인질 협상을 위한 협상이 진행 중이며, 현재 도하에서 다른 논의들 역시 진행되고 있다"며 "(오는 10일 시작하는) 라마단까지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지난 몇 주간 중요한 진전이 이뤄졌지만, 최종 타결이 이뤄지기까지는 협상이 성사된 것이 아니다"라며 "틀은 마련돼 있고 이스라엘은 기본적으로 여기에 서명했으며, 이제 공은 하마스에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오늘(현지시각 1일) 시작된 가자 지구에 대한 항공을 통한 인도적 식량 지원과 관련, 해상을 통한 대규모 인도적 지원 역시 모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현재 가자에 대한 또 다른 형식의 인도적 지원을 위해 이스라엘 및 키프로스, 유엔,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가자까지 해로로 직접 식량을 전달하는 경로를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자 지구에서 이뤄진 식량 투하 지점과 관련해선 "투하 장소는 신중하게 선택됐으며, 사람들이 도움을 받기 가장 용이한 지점이 선택됐다"며 "3대의 비행기가 각각 22개의 꾸러미를 투하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가자지구에서는 이스라엘군이 구호 트럭에 몰린 주민들에게 발포해 수백명이 죽거나 다친 참사가 발생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에 진행 중인 휴전 협상에서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스라엘과 미국, 카타르, 이집트는 가자지구 6주 휴전과 이스라엘 인질-팔레스타인 수감자 교환을 골자로 한 협상 논의를 이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