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이정후, 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서 동반 결장

입력 2024.03.03 (07: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에서 나란히 결장했다.

샌디에이고와 샌프란시스코는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맞붙었다.

원정팀의 김하성과 홈팀의 이정후 둘 다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시범경기에서 똑같이 타율 0.444(9타수 4안타)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3-2로 눌렀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배지환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와 득점 1개를 기록했다.

배지환의 시범경기 타율은 0.143이다.

초청 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 참가 중인 최지만(뉴욕 메츠)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벤치를 덥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하성·이정후, 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서 동반 결장
    • 입력 2024-03-03 07:48:41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에서 나란히 결장했다.

샌디에이고와 샌프란시스코는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맞붙었다.

원정팀의 김하성과 홈팀의 이정후 둘 다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시범경기에서 똑같이 타율 0.444(9타수 4안타)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3-2로 눌렀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배지환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와 득점 1개를 기록했다.

배지환의 시범경기 타율은 0.143이다.

초청 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 참가 중인 최지만(뉴욕 메츠)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벤치를 덥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