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만 23년째, 응급의학전문의 지금 바라는 것 [현장영상]

입력 2024.03.03 (18:09) 수정 2024.03.03 (18: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오늘(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개최한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는 의협 추산 4만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23년째 응급실에서 근무중인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 회장도 참석해, 정부가 추진중인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이 회장은 "필수 의료 위기는 정부와 의료계가 싸울일이 아니"라면서, "서로 의견이 다르다면 견주어 좋은 것을 선택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필수의료의 위기가 어느날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있었던 문제라면 그 원인인 필수의료 지원과 개선으로 해결이 가능하고, 의사가 부족해 생겼다는 것은 진단부터 틀린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역설적이게도 전공의들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경증환자의 응급실 이용이 줄고 응급의료체계가 개선되고 있다"면서 "이걸 보며 이렇게 쉬운 일을 왜 30년간 못해왔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 의료는 질의 문제이지 절대로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지난 23년간 응급실에서 응급환자를 치료해 왔고, 제일 잘하는 것은 응급환자를 보는 것이고, 제일 좋아하는 것도 응급환자를 보는 것이기에, 이 자리에 선 이유도 앞으로 20년간 더 응급실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 회장은 이와 함께 "정부는 의대생, 전공의, 그리고 의료계에 대한 탄압을 즉시 중단하고, 의료계를 진정한 대화와 협력의 동반자로 생각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응급실만 23년째, 응급의학전문의 지금 바라는 것 [현장영상]
    • 입력 2024-03-03 18:09:49
    • 수정2024-03-03 18:10:36
    영상K
대한의사협회가 오늘(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개최한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는 의협 추산 4만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23년째 응급실에서 근무중인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 회장도 참석해, 정부가 추진중인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이 회장은 "필수 의료 위기는 정부와 의료계가 싸울일이 아니"라면서, "서로 의견이 다르다면 견주어 좋은 것을 선택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필수의료의 위기가 어느날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있었던 문제라면 그 원인인 필수의료 지원과 개선으로 해결이 가능하고, 의사가 부족해 생겼다는 것은 진단부터 틀린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역설적이게도 전공의들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경증환자의 응급실 이용이 줄고 응급의료체계가 개선되고 있다"면서 "이걸 보며 이렇게 쉬운 일을 왜 30년간 못해왔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 의료는 질의 문제이지 절대로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지난 23년간 응급실에서 응급환자를 치료해 왔고, 제일 잘하는 것은 응급환자를 보는 것이고, 제일 좋아하는 것도 응급환자를 보는 것이기에, 이 자리에 선 이유도 앞으로 20년간 더 응급실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 회장은 이와 함께 "정부는 의대생, 전공의, 그리고 의료계에 대한 탄압을 즉시 중단하고, 의료계를 진정한 대화와 협력의 동반자로 생각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