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절단 위기 환자 군병원 수술로 호전…민간인 125명 진료

입력 2024.03.04 (10:33) 수정 2024.03.04 (16: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군 당국이 전국 12곳 군 병원 응급실을 개방한 이후 누적 125명의 민간인이 진료를 받았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서는 최근 발목이 절단될 뻔한 환자가 수술을 받아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28일, 양쪽 발목이 거의 절단된 50대 남성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양 발 동시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환자는 근무 중 낙상사고를 당했는데, 날카롭고 무거운 자재가 함께 떨어져 양쪽 발목이 거의 절단된 상태로 이송됐습니다. 앞서 2곳의 종합병원에서는 환자 상태와 의료진 부족 등으로 수술이 제한되었지만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에서는 상황 접수 후 곧바로 응급수술을 위해 마취, 외상 등 관련 분야의 전문 의료진을 투입시킬 준비 완료 후 환자가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병원 측은 이송된 환자는 다발성 골절 등 매우 심각해 한쪽 다리에 2명씩 4명의 군의관이 10시간 이상에 수술을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집중관리 중이며, 발가락이 움직이는 등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군수도병원으로 후송된 또 다른 20대 남성은 지난달 21일, 양측 하악골 골절됐지만 5개 민간병원에서 진료가 제한되었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서는 구강악안면외과 등 관련 전문과의 군 병원 의료진들이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병원 측은 입원 당시 마비소견까지 보였던 하악신경이 다시 살아나는 등 회복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대퇴골과 팔꿈치가 골절된 70대 여성, 좌측 발 골수염 진단을 받은 60대 남성 등도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처럼 지난 20일부터 오늘(4일) 정오까지 모두 125명의 민간인이 군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 58명, 대전병원 26명, 양주병원 6명, 포천병원 4명, 춘천병원 4명, 홍천병원 5명, 강릉병원 4명, 서울지구병원 8명, 해군해양의료원 2명, 고양병원 6명, 항공우주의료원 1명, 포항병원 1명입니다.

전국 군 병원은 '군 병원 비상진료체계'에 따라 출입절차를 간소화하고 안내요원 배치, 민간인 환자 전용 접수창구 개설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군 병원에 국내 최고 수준의 민간 종합병원에서 수련을 마친 장기군의관을 비롯해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전문 민간 의료인들과 단기군의관들이 함께 임무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간호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민간병원에서 집중적으로 실습교육을 받은 우수한 간호장교 등 분야별 최고의 실력을 갖춘 의료진들이 24시간 빈틈없이 장병 진료와 민간인 환자 진료를 위해 자리를 지키며 진료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발목 절단 위기 환자 군병원 수술로 호전…민간인 125명 진료
    • 입력 2024-03-04 10:33:53
    • 수정2024-03-04 16:21:06
    정치
군 당국이 전국 12곳 군 병원 응급실을 개방한 이후 누적 125명의 민간인이 진료를 받았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서는 최근 발목이 절단될 뻔한 환자가 수술을 받아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28일, 양쪽 발목이 거의 절단된 50대 남성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양 발 동시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환자는 근무 중 낙상사고를 당했는데, 날카롭고 무거운 자재가 함께 떨어져 양쪽 발목이 거의 절단된 상태로 이송됐습니다. 앞서 2곳의 종합병원에서는 환자 상태와 의료진 부족 등으로 수술이 제한되었지만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에서는 상황 접수 후 곧바로 응급수술을 위해 마취, 외상 등 관련 분야의 전문 의료진을 투입시킬 준비 완료 후 환자가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병원 측은 이송된 환자는 다발성 골절 등 매우 심각해 한쪽 다리에 2명씩 4명의 군의관이 10시간 이상에 수술을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집중관리 중이며, 발가락이 움직이는 등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군수도병원으로 후송된 또 다른 20대 남성은 지난달 21일, 양측 하악골 골절됐지만 5개 민간병원에서 진료가 제한되었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서는 구강악안면외과 등 관련 전문과의 군 병원 의료진들이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병원 측은 입원 당시 마비소견까지 보였던 하악신경이 다시 살아나는 등 회복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대퇴골과 팔꿈치가 골절된 70대 여성, 좌측 발 골수염 진단을 받은 60대 남성 등도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처럼 지난 20일부터 오늘(4일) 정오까지 모두 125명의 민간인이 군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 58명, 대전병원 26명, 양주병원 6명, 포천병원 4명, 춘천병원 4명, 홍천병원 5명, 강릉병원 4명, 서울지구병원 8명, 해군해양의료원 2명, 고양병원 6명, 항공우주의료원 1명, 포항병원 1명입니다.

전국 군 병원은 '군 병원 비상진료체계'에 따라 출입절차를 간소화하고 안내요원 배치, 민간인 환자 전용 접수창구 개설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군 병원에 국내 최고 수준의 민간 종합병원에서 수련을 마친 장기군의관을 비롯해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전문 민간 의료인들과 단기군의관들이 함께 임무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간호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민간병원에서 집중적으로 실습교육을 받은 우수한 간호장교 등 분야별 최고의 실력을 갖춘 의료진들이 24시간 빈틈없이 장병 진료와 민간인 환자 진료를 위해 자리를 지키며 진료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