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세자빈 건재 보여주려다…역풍 맞은 영국 왕실

입력 2024.03.12 (07:40) 수정 2024.03.12 (07: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영국 왕실이 수술 후 자취를 감춰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마저 조작됐다는 의혹이 일면서 오히려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파리 송락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10일 영국 어머니의 날을 맞아 윌리엄 왕세자 부부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입니다.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세 자녀와 함께 활짝 웃고 있습니다.

건강을 염려해 준 국민께 감사하다는 메시지도 함께 게시됐습니다.

지난 1월 복부 수술 후 두 달 가까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왕세자빈의 근황 사진에 영국 언론들은 앞다퉈 관련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하루도 지나지 않아 세계 주요 통신사들은 사진 발행을 일제히 취소했습니다.

원본 사진에서 조작된 흔적을 발견했다는 게 이윱니다.

[에릭 바라다/AFP 사진 담당 부국장 :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의 얼굴 주변, 어린 공주의 치마와 손을 확대하면 사실적이지 않은 디지털적으로 수정된 흔적이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영국 왕실은 해당 사진이 윌리엄 왕세자가 지난주 초 촬영한 거라며 왕세자빈 신변 관련 의혹을 불식시키려 했으나 오히려 역풍을 맞았다는 평가입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윌리엄 왕세자 부부 공식 SNS엔 왕세자빈 명의로 많은 아마추어 사진가처럼 자신도 때때로 편집을 시도한다며, 가족 사진이 일으킨 혼란에 사과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앞서 영국 왕실은 왕세자빈이 수술 후 회복 중이라며 구체적인 병명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후 영국 육군이 6월 초 왕세자빈의 행사 참석을 공지했다가 돌연 삭제하면서 신변을 둘러싼 의혹이 확산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영상편집:이인영/자료조사:서호정/그래픽:강민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왕세자빈 건재 보여주려다…역풍 맞은 영국 왕실
    • 입력 2024-03-12 07:40:34
    • 수정2024-03-12 07:44:05
    뉴스광장
[앵커]

영국 왕실이 수술 후 자취를 감춰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마저 조작됐다는 의혹이 일면서 오히려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파리 송락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10일 영국 어머니의 날을 맞아 윌리엄 왕세자 부부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입니다.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세 자녀와 함께 활짝 웃고 있습니다.

건강을 염려해 준 국민께 감사하다는 메시지도 함께 게시됐습니다.

지난 1월 복부 수술 후 두 달 가까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왕세자빈의 근황 사진에 영국 언론들은 앞다퉈 관련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하루도 지나지 않아 세계 주요 통신사들은 사진 발행을 일제히 취소했습니다.

원본 사진에서 조작된 흔적을 발견했다는 게 이윱니다.

[에릭 바라다/AFP 사진 담당 부국장 :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의 얼굴 주변, 어린 공주의 치마와 손을 확대하면 사실적이지 않은 디지털적으로 수정된 흔적이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영국 왕실은 해당 사진이 윌리엄 왕세자가 지난주 초 촬영한 거라며 왕세자빈 신변 관련 의혹을 불식시키려 했으나 오히려 역풍을 맞았다는 평가입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윌리엄 왕세자 부부 공식 SNS엔 왕세자빈 명의로 많은 아마추어 사진가처럼 자신도 때때로 편집을 시도한다며, 가족 사진이 일으킨 혼란에 사과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앞서 영국 왕실은 왕세자빈이 수술 후 회복 중이라며 구체적인 병명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후 영국 육군이 6월 초 왕세자빈의 행사 참석을 공지했다가 돌연 삭제하면서 신변을 둘러싼 의혹이 확산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영상편집:이인영/자료조사:서호정/그래픽:강민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