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립대, 통합·글로컬 대학30 사업 추진…춘천교대는?

입력 2024.03.12 (09:58) 수정 2024.03.12 (14: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교육부가 시행하는 글로컬대학30 사업 2차 모집에 전국의 많은 대학교가 참여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립대학교도 글로컬대학30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춘천교육대학교는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의 유일한 공립전문대 '강원도립대학교'입니다.

강원도립대는 오는 22일 마감되는 교육부 글로컬대학30사업 2차 모집에 신청하는 동시에, 1차 사업에 선정된 강원대, 강릉원주대와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어떤 방식이 되든 대학 간 통합을 전제로 하고 있어, '1도 1국립대'가 출범하게 됩니다.

강원도립대학교는 대학 간 통합이 진행될 경우 고등교육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입학 자원 감소 등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학교를 글로벌 인재와 워케이션 거점 캠퍼스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다만, 사실상 거점국립대 중심으로 통합이 진행될 수밖에 없어 캠퍼스 간 균형을 이뤄내는 게 과제입니다.

[김광래/강원도립대학교 총장 : "과에 따라서 4년제를 갈 수도 있고 어떤 과는 2년제를 그대로 유지할 수도 있고, 이렇게 유연하게 운영을 하면 좋겠다는 그런 생각도, 꼭 뭐 반드시 4년제를 가야 한다는 그런 원칙은 없습니다."]

반면, '1도 1국립대' 대상으로 함께 거론되고 있는 춘천교육대학교는 2차 신청과 대학 간 통합 모두 선을 긋고 있습니다.

춘천교대는 최근 교육대학교 간 통합과 거점국립대학교 간 통합 등을 살펴보는 교원 양성 체제 개편 관련 연구를 마무리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학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설문조사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인데, 정부의 대학 통합 의지 속에 어떤 결과가 도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강원도립대, 통합·글로컬 대학30 사업 추진…춘천교대는?
    • 입력 2024-03-12 09:58:11
    • 수정2024-03-12 14:09:36
    930뉴스(강릉)
[앵커]

교육부가 시행하는 글로컬대학30 사업 2차 모집에 전국의 많은 대학교가 참여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립대학교도 글로컬대학30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춘천교육대학교는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의 유일한 공립전문대 '강원도립대학교'입니다.

강원도립대는 오는 22일 마감되는 교육부 글로컬대학30사업 2차 모집에 신청하는 동시에, 1차 사업에 선정된 강원대, 강릉원주대와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어떤 방식이 되든 대학 간 통합을 전제로 하고 있어, '1도 1국립대'가 출범하게 됩니다.

강원도립대학교는 대학 간 통합이 진행될 경우 고등교육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입학 자원 감소 등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학교를 글로벌 인재와 워케이션 거점 캠퍼스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다만, 사실상 거점국립대 중심으로 통합이 진행될 수밖에 없어 캠퍼스 간 균형을 이뤄내는 게 과제입니다.

[김광래/강원도립대학교 총장 : "과에 따라서 4년제를 갈 수도 있고 어떤 과는 2년제를 그대로 유지할 수도 있고, 이렇게 유연하게 운영을 하면 좋겠다는 그런 생각도, 꼭 뭐 반드시 4년제를 가야 한다는 그런 원칙은 없습니다."]

반면, '1도 1국립대' 대상으로 함께 거론되고 있는 춘천교육대학교는 2차 신청과 대학 간 통합 모두 선을 긋고 있습니다.

춘천교대는 최근 교육대학교 간 통합과 거점국립대학교 간 통합 등을 살펴보는 교원 양성 체제 개편 관련 연구를 마무리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학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설문조사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인데, 정부의 대학 통합 의지 속에 어떤 결과가 도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강릉-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