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제구력의 마술사 류현진이 돌아왔다! 첫 시범경기 4이닝 1실점 호투

입력 2024.03.12 (17: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2년 만에 KBO리그로 돌아온 한화 이글스의 류현진이 첫 시범경기에서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습니다. 류현진은 오늘(12일)대전 한화 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프로야구 시범경기 기아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내주면서 1실점했습니다. 아직 3월의 쌀쌀한 날씨에도 직구 최고 구속이 148km까지 나왔고, 예술적인 체인지업과 커터, 느린 커브의 제구도 환상적이었습니다. 총 62개의 공을 던지면서 두차례 강습 타구에 발을 맞아 부상 우려도 나왔지만 문제 없었습니다. 한화의 영원한 레전드 류현진의 2024년 첫 시범경기 투구 모습 함께 하시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영상] 제구력의 마술사 류현진이 돌아왔다! 첫 시범경기 4이닝 1실점 호투
    • 입력 2024-03-12 17:47:11
    스포츠K
12년 만에 KBO리그로 돌아온 한화 이글스의 류현진이 첫 시범경기에서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습니다. 류현진은 오늘(12일)대전 한화 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프로야구 시범경기 기아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내주면서 1실점했습니다. 아직 3월의 쌀쌀한 날씨에도 직구 최고 구속이 148km까지 나왔고, 예술적인 체인지업과 커터, 느린 커브의 제구도 환상적이었습니다. 총 62개의 공을 던지면서 두차례 강습 타구에 발을 맞아 부상 우려도 나왔지만 문제 없었습니다. 한화의 영원한 레전드 류현진의 2024년 첫 시범경기 투구 모습 함께 하시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