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화물차 바퀴 빠짐 사고 사망자 3명으로 늘어

입력 2024.03.12 (19:10) 수정 2024.03.12 (20: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가 관광버스를 덮친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명 더 늘었습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이 사고로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던 80대 A 씨가 오늘(12일) 오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이번 사고 사상자는 사망 2명, 중상 2명, 경상 11명이었지만, 중상으로 분류됐던 A 씨가 숨지면서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습니다.

사고 이후 뒤늦게 목이나 허리 통증 등을 호소하며 진단서를 제출한 사람들도 있어 경상자도 기존 11명에서 25명으로 늘었습니다.

경찰은 사고를 낸 화물 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을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고 차량과 빠진 바퀴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앞서 지난달 25일 오후 4시쯤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25톤 화물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 1개가 반대편인 부산 방향을 달리던 관광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부고속도로 화물차 바퀴 빠짐 사고 사망자 3명으로 늘어
    • 입력 2024-03-12 19:10:10
    • 수정2024-03-12 20:08:12
    사회
지난달 25일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가 관광버스를 덮친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명 더 늘었습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이 사고로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던 80대 A 씨가 오늘(12일) 오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이번 사고 사상자는 사망 2명, 중상 2명, 경상 11명이었지만, 중상으로 분류됐던 A 씨가 숨지면서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습니다.

사고 이후 뒤늦게 목이나 허리 통증 등을 호소하며 진단서를 제출한 사람들도 있어 경상자도 기존 11명에서 25명으로 늘었습니다.

경찰은 사고를 낸 화물 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을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고 차량과 빠진 바퀴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앞서 지난달 25일 오후 4시쯤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25톤 화물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 1개가 반대편인 부산 방향을 달리던 관광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