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강한 흔들림’ 50여 명 부상…보잉 ‘내부고발자’ 사망

입력 2024.03.12 (21:44) 수정 2024.03.13 (08: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호주 시드니에서 이륙한 보잉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수십여 명이 비행 중 강한 흔들림 현상으로 다쳤습니다.

최근 보잉 항공기 결함 문제가 계속 터지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내부 고발자 역할을 했던 전 보잉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닥에 쓰러진 사람을 주변 탑승객들이 돌보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11일 호주 시드니를 떠나 오클랜드로 향하던 보잉 여객기에서 강한 흔들림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브라이언/사고 항공기 탑승객 : "앞을 보니 한 사람이 천장에 붙어 있고, 두 사람이 복도를 가로질러 공중을 날고 있었어요."]

승객 등 50여 명이 다친 사고에 항공사 측은 '기술적 문제'라고만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이륙 직후 바퀴가 떨어져 나간 여객기도, 지난 1월 초 5,000m 상공에서 동체 일부가 떨어져 나간 여객기도 보잉입니다.

미국 항공당국은 이 사고와 관련해 같은 기종 생산과정을 검사한 결과 점검 항목 102개 중 40개에서 불합격 판정을 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잉의 생산 기준에 문제를 제기해 온 전 직원이 미국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보잉에서 32년을 일하다 2017년 은퇴한 존 바넷은 2019년부터 보잉 항공기의 결함을 폭로해 왔습니다.

바넷은 생산 과정에서 직원들이 의도적으로 규격 이하 부품을 장착했고, 4개 중 1개의 산소 마스크가 긴급 상황에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넷은 보잉과 소송을 이어오고 있었는데, 현지 경찰은 현재까지 자해로 인한 상처를 사망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이수아/그래픽:서수민/영상출처:뉴질랜드 헤럴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번엔 ‘강한 흔들림’ 50여 명 부상…보잉 ‘내부고발자’ 사망
    • 입력 2024-03-12 21:44:00
    • 수정2024-03-13 08:04:55
    뉴스 9
[앵커]

호주 시드니에서 이륙한 보잉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수십여 명이 비행 중 강한 흔들림 현상으로 다쳤습니다.

최근 보잉 항공기 결함 문제가 계속 터지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내부 고발자 역할을 했던 전 보잉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닥에 쓰러진 사람을 주변 탑승객들이 돌보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11일 호주 시드니를 떠나 오클랜드로 향하던 보잉 여객기에서 강한 흔들림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브라이언/사고 항공기 탑승객 : "앞을 보니 한 사람이 천장에 붙어 있고, 두 사람이 복도를 가로질러 공중을 날고 있었어요."]

승객 등 50여 명이 다친 사고에 항공사 측은 '기술적 문제'라고만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이륙 직후 바퀴가 떨어져 나간 여객기도, 지난 1월 초 5,000m 상공에서 동체 일부가 떨어져 나간 여객기도 보잉입니다.

미국 항공당국은 이 사고와 관련해 같은 기종 생산과정을 검사한 결과 점검 항목 102개 중 40개에서 불합격 판정을 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잉의 생산 기준에 문제를 제기해 온 전 직원이 미국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보잉에서 32년을 일하다 2017년 은퇴한 존 바넷은 2019년부터 보잉 항공기의 결함을 폭로해 왔습니다.

바넷은 생산 과정에서 직원들이 의도적으로 규격 이하 부품을 장착했고, 4개 중 1개의 산소 마스크가 긴급 상황에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넷은 보잉과 소송을 이어오고 있었는데, 현지 경찰은 현재까지 자해로 인한 상처를 사망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이수아/그래픽:서수민/영상출처:뉴질랜드 헤럴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