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포항] 포항해경, 낚시 어선 안전 관리 강화 외

입력 2024.03.19 (19:50) 수정 2024.03.19 (20: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포항해양경찰서는 봄 행락철을 맞아 5월 말까지 낚시어선 안전관리를 강화합니다.

해경은 이 기간 낚시 어선업자를 대상으로 안전 교육과 홍보를 하고, 음주운항과 구명조끼 미착용, 이용객 안전사항 미고지 등 위반 사항은 엄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포항해경 자료를 보면 3~5월 낚시어선 이용객은 월평균 9천여 명으로 1~2월보다 10% 증가 추세며, 최근 3년간 낚시어선 사고는 18건 발생했습니다.

울진군, 폐지 수집 노인 전수 조사

울진군은 이달 말까지 65세 이상 폐지수집 노인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합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생계형 노인 실태를 파악하고 노인 일자리와도 연계하는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앞서 울진군은 지역 재활용품 수거업체 11곳과 협력해 폐지수집 노인들의 인적사항을 파악했으며, 읍·면 복지 담당자와도 조사를 위한 준비를 마쳤습니다.

영덕군, 소형 LPG 저장 탱크 설치 지원

영덕군은 소형 LPG 저장탱크 설치를 지원합니다.

대상자는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가구로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을 우선 선발하며 오는 29일까지 관할 읍·면사무소나 영덕군 일자리경제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됩니다.

소형 LPG저장탱크는 등유나 일반 LPG 용기보다 10% 이상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고 에너지 공급을 사용자가 관리할 필요가 없어 경제성과 편리성 면에서 유리합니다

포항해양스포츠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포항해양스포츠아카데미가 올해 해양스포츠 수강생을 모집합니다.

모집 종목은 윈드서핑과 딩기요트로, 초등학생 3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합니다.

희망자는 오는 29일까지 해양스포츠아카데미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다음 달 초 개강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기는 포항] 포항해경, 낚시 어선 안전 관리 강화 외
    • 입력 2024-03-19 19:50:28
    • 수정2024-03-19 20:46:03
    뉴스7(대구)
포항해양경찰서는 봄 행락철을 맞아 5월 말까지 낚시어선 안전관리를 강화합니다.

해경은 이 기간 낚시 어선업자를 대상으로 안전 교육과 홍보를 하고, 음주운항과 구명조끼 미착용, 이용객 안전사항 미고지 등 위반 사항은 엄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포항해경 자료를 보면 3~5월 낚시어선 이용객은 월평균 9천여 명으로 1~2월보다 10% 증가 추세며, 최근 3년간 낚시어선 사고는 18건 발생했습니다.

울진군, 폐지 수집 노인 전수 조사

울진군은 이달 말까지 65세 이상 폐지수집 노인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합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생계형 노인 실태를 파악하고 노인 일자리와도 연계하는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앞서 울진군은 지역 재활용품 수거업체 11곳과 협력해 폐지수집 노인들의 인적사항을 파악했으며, 읍·면 복지 담당자와도 조사를 위한 준비를 마쳤습니다.

영덕군, 소형 LPG 저장 탱크 설치 지원

영덕군은 소형 LPG 저장탱크 설치를 지원합니다.

대상자는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가구로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을 우선 선발하며 오는 29일까지 관할 읍·면사무소나 영덕군 일자리경제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됩니다.

소형 LPG저장탱크는 등유나 일반 LPG 용기보다 10% 이상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고 에너지 공급을 사용자가 관리할 필요가 없어 경제성과 편리성 면에서 유리합니다

포항해양스포츠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포항해양스포츠아카데미가 올해 해양스포츠 수강생을 모집합니다.

모집 종목은 윈드서핑과 딩기요트로, 초등학생 3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합니다.

희망자는 오는 29일까지 해양스포츠아카데미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다음 달 초 개강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