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중 전 차로 점거’ 금속노조 조합원 14명 체포

입력 2024.03.20 (18:43) 수정 2024.03.20 (18: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집회 행진을 하다 신고된 범위를 벗어난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오늘(20일)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 14명을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늘 오후 4시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 전쟁기념관 방면 2개 차로를 행진하던 중 신고 기준을 벗어나 전 차로를 점거한 혐의를 받습니다.

연행 과정에서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져 조합원 4명 이상이 갈비뼈와 머리 등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금속노조 조합원 2천여 명은 오늘 오후 2시쯤 숭례문 앞에서 정부의 회계공시 강제를 규탄하는 투쟁선포식을 열었습니다.

체포된 조합원들은 서울 용산·마포·서대문경찰서 등으로 연행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집회 중 전 차로 점거’ 금속노조 조합원 14명 체포
    • 입력 2024-03-20 18:43:15
    • 수정2024-03-20 18:44:21
    사회
집회 행진을 하다 신고된 범위를 벗어난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오늘(20일)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 14명을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늘 오후 4시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 전쟁기념관 방면 2개 차로를 행진하던 중 신고 기준을 벗어나 전 차로를 점거한 혐의를 받습니다.

연행 과정에서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져 조합원 4명 이상이 갈비뼈와 머리 등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금속노조 조합원 2천여 명은 오늘 오후 2시쯤 숭례문 앞에서 정부의 회계공시 강제를 규탄하는 투쟁선포식을 열었습니다.

체포된 조합원들은 서울 용산·마포·서대문경찰서 등으로 연행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