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권순일 전 대법관 압수수색…‘50억 클럽’ 수사 다시 속도

입력 2024.03.22 (06:18) 수정 2024.03.22 (07: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른바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어제 권순일 전 대법관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지 2년 반 만입니다.

김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사업에 도움을 준 법조계와 언론계 인사들에게 50억 원을 주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50억 클럽'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권순일 전 대법관을 검찰이 압수수색했습니다.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21년 9월 이후 2년 6개월 만입니다.

["(오늘 압수수색 때문에 온 걸까요?) …."]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권 전 대법관의 혐의는 변호사법 위반.

권 전 대법관은 대법관 퇴임 후 대한변호사협회 등록 없이 김만배 씨가 대주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고문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권 전 대법관이 2020년 11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화천대유로부터 매달 1,500만 원씩 모두 1억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초 권 전 대법관은 1년 계약을 맺었지만,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계약 만료를 한 달여 앞두고 사직했습니다.

고문료 1억 5천만 원은 모두 장애인단체에 기부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권 전 대법관이 고문료를 받은 기간 변호사로 활동한 정황이 있어 구체적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권 전 대법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은 2021년 두 차례 법원에서 기각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훈입니다.

촬영기자:유현우/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성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찰, 권순일 전 대법관 압수수색…‘50억 클럽’ 수사 다시 속도
    • 입력 2024-03-22 06:18:00
    • 수정2024-03-22 07:29:10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른바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어제 권순일 전 대법관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지 2년 반 만입니다.

김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사업에 도움을 준 법조계와 언론계 인사들에게 50억 원을 주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50억 클럽'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권순일 전 대법관을 검찰이 압수수색했습니다.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21년 9월 이후 2년 6개월 만입니다.

["(오늘 압수수색 때문에 온 걸까요?) …."]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권 전 대법관의 혐의는 변호사법 위반.

권 전 대법관은 대법관 퇴임 후 대한변호사협회 등록 없이 김만배 씨가 대주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고문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권 전 대법관이 2020년 11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화천대유로부터 매달 1,500만 원씩 모두 1억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초 권 전 대법관은 1년 계약을 맺었지만,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계약 만료를 한 달여 앞두고 사직했습니다.

고문료 1억 5천만 원은 모두 장애인단체에 기부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권 전 대법관이 고문료를 받은 기간 변호사로 활동한 정황이 있어 구체적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권 전 대법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은 2021년 두 차례 법원에서 기각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훈입니다.

촬영기자:유현우/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성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